"'영하 60도' 120시간 유지"… 대한항공, 코로나 백신 원료 유럽 수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한항공이 국내 항공업계 최초로 코로나 백신 원료 수송에 나선다./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이 국내 항공업계 최초로 코로나 백신 원료 수송에 나선다./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이 업계 최초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원료 수송을 시작했다.

대한항공은 KE925편 인천발 네덜란드 암스테르담행 여객기로 컨테이너 및 드라이아이스를 포함한 코로나 백신 원료 약 800kg을 수송했다고 9일 밝혔다. 백신 원료 물질은 국내 업체에서 생산돼 -60℃ 이하의 냉동 상태로 최종 목적지인 유럽 내 백신 생산 공장까지 운송됐다.

코로나 백신은 제품별 특성에 따라 -60℃ 이하의 극저온, -20℃ 이하의 냉동, 2~8℃의 냉장 유지 등 다양한 온도 맞춤 수송 등 ‘콜드체인’ 시스템이 필요하다. 이번에 대한항공이 수송하는 코로나 백신 원료는 -60℃ 이하의 극저온 운송이 필요한 원료로 의약품 수송 전용 특수용기에 탑재됐다. 이 특수용기는 208kg의 드라이아이스가 사용되며 별도의 전원 장치 없이도 -60℃ 이하 상태를 120여시간 유지할 수 있다.

대한항공은 지난 9월부터 화물영업 및 특수화물 운송 전문가로 구성된 코로나 백신 수송 태스크포스 팀을 구성해 백신 종류에 따른 보관 온도를 확인하고 운송 시 필요한 장비, 시설 분석 및 확보, 백신 출발·도착·경유 지점의 필요 시설 점검 및 전용 공간 확대 등 코로나 백신의 극저온 냉동 수송에 대비해 왔다.

냉동 수송에 사용되는 드라이아이스는 항공기 기종별로 탑재 가능한 총량이 엄격히 제한되고 있다. 국토부와 대한항공은 항공기 제작사인 보잉과 에어버스와 기술자료를 정밀하게 검토 완료했다. 국토부의 선제적인 협조와 지원대책으로 기종별 드라이아이스 탑재 기준을 재점검 조정해 항공기 1편당 백신 수송량을 늘릴 수 있도록 준비했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6월 국제항공운송협회(IATA)로부터 코로나 백신을 포함한 의약품의 항공 운송 전문성과 우수성을 증명하는 국제표준인증을 취득했다. 특히 국내 코로나 진단키트 등을 전세계로 수송하기 위해 화물전용 여객기 및 여객기 내 좌석을 제거해 의료·방역 물자 수송을 위한 공급망을 확보하고 있다.

대한항공 측은 "향후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코로나 백신 수송에도 대비해 필요한 항공기 스케줄 및 공급을 미리 확보하고 콜드체인 물류 전과정에서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8.39하락 6.0309:55 07/26
  • 코스닥 : 1057.38상승 1.8809:55 07/26
  • 원달러 : 1153.00상승 2.209:55 07/26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09:55 07/26
  • 금 : 72.25상승 0.8209:55 07/26
  • [머니S포토] 송영길 '백제 발언' 충돌 심화…"與 다시 지역주의의 강 돌아가서는 안 돼"
  • [머니S포토] 이준석 "우리당 탄핵으로 서로 헐뜯는 문화 사라지게 했다"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송영길 '백제 발언' 충돌 심화…"與 다시 지역주의의 강 돌아가서는 안 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