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시 공공미술 프로젝트 사업 논란에 시장은 사과하라"

9일부터 오는 21까지 작가팀 재공고 진행 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거제시 공공미술 프로젝트 대책위가 9일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사진=서진일 기자
▲거제시 공공미술 프로젝트 대책위가 9일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사진=서진일 기자
거제시는 지난 8일 공공미술 프로젝트가 공모 없이 특정 단체에 맡겼다가 공정성 논란이 계속되자 사업 재공고를 결정했다. 문체부는 거제시에 대한 감사 요청도 검토중이다.

9일 거제시청 고시공고란에는 공공미술 프로젝트 작가팀 공개 모집 공고가 진행중이다.

이 사업을 진행해온 거제시는 특정단체와의 수의계약이 문화체육관광부가 배부한 공공미술(문화뉴딜) 프로젝트 사업 안내서 추진체계의 별표에 제시된 유형 외 지자체별 특성에 맞춰 추진 가능 항목에 따라 거제예총과 사업계획서 및 실행계획서 수립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기에 법적, 절차적 문제는 없다는 입장이었다.

또 시 홈페이지에는 공고하지 않았지만 거제예총 카페와 지역 예술인 밴드, 지역 신문 등을 통해 예술인들에게 노출되기 쉽도록 공고내용을 적극 홍보했다고 주장했었다.

거제시는 재공고와 관련 “해당 사업에 대한 의견 대립은 있었지만, 결과적으로 양쪽 모두 재공고를 원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협회에 가입된 예술인도, 가입하지 않은 예술인도 모두 거제의 예술인이기에 서로 화합해 시 문화예술 발전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나 거제시의 입장에 대해 공공미술 프로젝트 편법추진 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가 즉각 반발했다.

대책위는 9일 입장문에서 시는 여전히 법적, 절차적 문제가 없었다는 입장을 덧붙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지난달 27일 금요일 거제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도시계획과 관계자는 “홈페이지에 공고 안 한 것은 사실이다. 모든 사람이 볼 수 있는 알 권리를 침해했다”며 중대한 위법사실은 인정하고도 여전히 공식 입장에는 그런 내용을 알리지 않고 있다고 사과를 촉구했다.

또한 거제시의 입장대로라면 지역 예술인들의 화합을 이유로 재공고 결정을 했다고 하는데, 거제시가 무리하게 추진한 과정 중에 위법한 사실이 드러났으면 반성하고 사과해서 바로잡으면 될 일이며, 괜히 지역 예술인들의 화합이라는 명분 운운하지 말고 행정사무감사에서 밝힌대로 명확하게 잘못을 시인하고 거제시장이 직접 공식 사과할 것을 촉구했다.

대책위는 "사)거제예총이 거제시의회보다 우선하며 공신력 있는 기관이란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거제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의원들의 계속된 질타에도 사업변경은 불가능하다고 한 거제시가 사)거제예총의 입장문 하나에 그동안 추진해온 것을 백지화하고 재공고 수순을 밟게 되는 꼴이 돼버렸다고 비판했다.

문체부 관계자는 거제시 공공미술 프로젝트와 관련해 "경남도청에 감사를 요청할 수 있다"고 <머니s>에 알렸다.

경남도청 관계자는 "현재 공공미술 프로젝트와 관련된 감사요청은 없다. 감사는 상위기관에서 이첩되거나 민원이 들어와야 한다"며 "거제시 공공미술 프로젝트에 대해 알고 있는 내용은 없다"고 말했다. 
 

경남=서진일
경남=서진일 tyuop190@mt.co.kr  | twitter facebook

서진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2.53상승 7.5818:01 07/27
  • 코스닥 : 1046.55하락 1.0818:01 07/27
  • 원달러 : 1150.10하락 4.918:01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8:01 07/27
  • 금 : 71.59하락 0.6618:01 07/27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연일 계속되는 폭염'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