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2021년 어촌뉴딜 300사업’ 공모에 3개소 선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천시는 해양수산부 주관 ‘2021년 어촌뉴딜 300사업’ 공모에서 중구 삼목항, 강화군 초지항, 옹진군 서포리항 총 3개소가 최종 선정 됐다./사진=인천시 캡쳐
인천시는 해양수산부 주관 ‘2021년 어촌뉴딜 300사업’ 공모에서 중구 삼목항, 강화군 초지항, 옹진군 서포리항 총 3개소가 최종 선정 됐다./사진=인천시 캡쳐
인천시는 해양수산부 주관 ‘2021년 어촌뉴딜 300사업’ 공모에서 중구 삼목항, 강화군 초지항, 옹진군 서포리항 총 3개소가 최종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시는 여객선 기항지 개선사업으로 강화군 아차항, 하리항, 옹진군 승봉리항 3개소가 선정되어 3년간 총 사업비 280억원을 확보했다.

어촌뉴딜 300사업은 해양수산부 중점사업으로 300여개 어촌‧어항 현대화를 통해 해양관광 활성화와 어촌의 혁신성장을 견인하는 사업으로 어촌 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국가 균형발전을 실현하기 위하여 현 정부에서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지역밀착형 생활SOC사업이다.

앞서 2019~2020년 ‘어촌뉴딜 300사업’ 10개소, ‘여객선 기항지 개선사업’ 3개소가 선정되어 3년간 총사업비 935억원을 기 확보하여 어업기반 시설, 지역특화 및 역량강화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특히 어촌뉴딜 300사업은 공모계획에 따라 12개소의 사업대상지를 발굴하여 지난 9월 공모 신청하고, 10~11월 해양수산부로부터 서면 및 현장평가를 받았으며, 선정된 사업 대상지에 대하여 내년 1월부터 해양수산부 기본계획 심의 및 실시설계 절차 이행 후 방파제 및 선착장 정비 등 접근성과 안전이 취약한 분야의 어업기반 시설 사업을 우선 착공할 계획이다.

박병근 인천시 해양항공국장은 “내년 공모사업 또한 신규 항포구 발굴 및 재도전으로 더 많이 선정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인천=장관섭
인천=장관섭 jiu670@mt.co.kr

머니S 인천 장관섭 기자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9.38하락 23.4310:47 12/08
  • 코스닥 : 711.68하락 6.4610:47 12/08
  • 원달러 : 1321.60하락 0.110:47 12/08
  • 두바이유 : 74.85하락 3.1210:47 12/08
  • 금 : 1798.00상승 15.610:47 12/08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인사 나누는 한동훈 법무 장관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