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 "3차 재확산 위기…함께 이겨 나가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9일 "코로나19 확진자수가 역대 최고치를 경신하는 비상상황에서 그 어느 때보다 지자체의 신속한 대응이 요구되고 있다"며 "3차 재확산 위기를 함께 이겨 나가자"고 당부했다. / 사진제공=경기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9일 "코로나19 확진자수가 역대 최고치를 경신하는 비상상황에서 그 어느 때보다 지자체의 신속한 대응이 요구되고 있다"며 "3차 재확산 위기를 함께 이겨 나가자"고 당부했다. / 사진제공=경기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9일 "코로나19 확진자수가 역대 최고치를 경신하는 비상상황에서 그 어느 때보다 지자체의 신속한 대응이 요구되고 있다"며 "3차 재확산 위기를 함께 이겨 나가자"고 당부했다.

이 지사는 이날 경기도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정세균 총리와 코로나 19 중대본 회의를 가진데 이어, 오후에는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수도권 방역상황 긴급회의를 개최했다.

이 지사는 오후 SNS를 통해 "긴급회의에서는 시범적으로 시행하는 신속항원검사를 지방정부가 판단해 광범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해 달라고 건의 드렸다'며 "중대본 협의를 통해 선제적 선별검사 가능하도록 응급요건 완화와 검사장비 비치 제한 없애 달라는 요청을 드렸고, 관계 부처에서 방안 마련 약속과 지자체 재량권 확대 필요성에 대해 대통령님께서도 동의하셨다"고 밝혔다.

이어 "관련된 지침이 나오는 대로 차질 없이 시행할 것"이라며 덧붙였다.

이 지사는 "사실상 생활공동체인 서울, 인천과 공동 대응단 구성을 현재 논의 중이며, 무엇보다 병상과 생활치료센터 확보에 온 힘을 기울이고 있다. 그러나 확진자가 단기간에 폭증하게 되면 병원과 생활치료센터만으로는 감당할 수가 없다"며 "불가피하게 가정 대기자가 발생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실제 지난 1차 확산 시기 대구에서는 집에서 기다리시다 돌아가신 분이 있었다. 경기도에서도 충분히 일어날 수 있는 일이기에 2차 확산부터 ‘홈케어시스템’을 운영해 가정 대기자의 건강상태를 체크하고 증상 단계별 관리와 대응을 해나가고 있다"며 "대안적 관리 시스템이 필요한 다른 지역을 위해 매뉴얼도 공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해가 뜨기 전이 가장 어둡다고 하지요. 오랜 기간 감염병과 싸우느라 지치고 힘든 나날이지만 이제 마지막 고비다. 경기도는 가용한 모든 자원을 동원해 끝까지 방역에 힘 쓸 것"이라며 "도민 여러분도 경각심 놓지 마시고 지금까지 잘 지켜온 방역수칙 유지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2.53상승 7.5818:01 07/27
  • 코스닥 : 1046.55하락 1.0818:01 07/27
  • 원달러 : 1150.10하락 4.918:01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8:01 07/27
  • 금 : 71.59하락 0.6618:01 07/27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연일 계속되는 폭염'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