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당한 日 정부 "후쿠시마 갈래? 2000만원 줄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자력 발전소 인근 지역으로 거주지를 옮기면 가구당 최대 200만엔(약 2097만원)을 지급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방호복을 입은 후쿠시마 원전 근로자의 모습. /사진=로이터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자력 발전소 인근 지역으로 거주지를 옮기면 가구당 최대 200만엔(약 2097만원)을 지급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방호복을 입은 후쿠시마 원전 근로자의 모습. /사진=로이터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자력 발전소 인근 지역으로 거주지를 옮기면 가구당 최대 200만엔(약 2097만원)을 지급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요미우리신문은 "일본 정부가 2011년 후쿠시마 원전 폭발사고 당시 인근 12개 시정촌(기초지자체)에 거주하지 않았던 사람이 이 지역으로 이사할 경우 지원금을 주기로 했다"고 전했다.

요미우리에 따르면 후쿠시마 현내 거주자가 원전 인근 지역으로 가족과 함께 이사할 땐 120만엔(1인 가구는 80만엔)을 그리고 후쿠시마현 이외 지역 거주자가 이사할 땐 200만엔(1인 가구는 120만엔)을 각각 지급 예정이다.

이 같은 정책은 내년 3월이면 원전사고 발생 10년째임에도 사로로 지역을 떠난 지역 주민들이 돌아오지 않아서다. '피난지시 해제' 후 복귀율이 주민기본대장 등록 수 기준 20%대로 저조한 상황. 특히 올 4월 기준으로 후쿠시마 원전 주변 '피난지시 해제 구역' 거주인구는 약 1만8000명으로 이 가운데 40% 가량이 65세 이상이다.

사람들이 지원금만 받고 다시 다른 지역으로 나가는 것을 막기 위해 앞으로 5년 이상 이 지역에서 거주하고 후쿠시마현 내에서 취업하는 경우 등으로 지원급 지급 요건을 제한할 계획이다.

요미우리는 "후쿠시마현 이외 소재지의 회사를 다니는 경우에도 후쿠시마현 내에서 원격근무가 가능한 경우엔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며 "이주 후 5년 내 창업할 땐 필요경비의 4분의3(최대 400만엔)까지 정부가 지원해줄 계획"이라고 자세한 내용을 설명했다.

일본 정부의 이 같은 '후쿠시마 이주' 지원금은 내년 여름부터 지급될 것으로 보인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8.08상승 0.3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