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약금 2021원' 하나투어의 해외여행 상품… 여행수요 회복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로나19에 따른 '여행 보릿고개'가 길어지면서 업계 대표업체인 하나투어가 해외여행 상품 판매에 나섰다./사진=뉴시스 고범준 기자
코로나19에 따른 '여행 보릿고개'가 길어지면서 업계 대표업체인 하나투어가 해외여행 상품 판매에 나섰다./사진=뉴시스 고범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항공·여행업계가 힘겨운 시간을 보내는 가운데 여행업계 대표업체인 하나투어가 해외여행 상품 예약판매를 시작해 눈길을 끈다.

15일 하나투어에 따르면 이번에 내놓은 상품은 '지금 바로 떠나는 해외여행'과 '미리 준비하는 해외여행'이다. 9개월 만에 내놓은 이 상품은 코로나19로 인한 변수가 여전한 만큼 소비자 부담을 줄여 관심을 모으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지금 바로 떠나는 해외여행'은 현지 자가격리가 없는 지역인 몰디브, 터키, 칸쿤, 두바이, 스위스를 대상으로 한다. 단 귀국 후에는 2주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1명부터 출발하는 장기체류형(9~14일) 상품으로 비즈니스석 및 올인클루시브 리조트 등을 이용하며 내년 1월부터 출발한다.

'미리 준비하는 해외여행'은 사전예약 상품으로 2021년에는 해외여행이 정상화되길 바라는 의미에서 단 2021원에 예약할 수 있다. 위생과 안전수칙을 준수하는 호텔, 레스토랑, 관광지 등을 엄선해 일정으로 구성했으며 5월 이후 출발 상품을 예약할 수 있다.



내년에는 해외여행 갈 수 있을까


이처럼 해외여행 상품을 내놓으며 다시 활로를 모색하려는 시도가 있지만 여행업계 상황은 녹록지 않다.

통계청에 따르면 올 들어 11월까지 내국인 출국자 수는 405만2000명으로 지난해(2871만4000명) 같은기간과 비교해 81.7% 감소했다. 이는 1995년 381만9000명 이후 가장 작은 규모다.

통계청은 "코로나19 이후 국제선 항공기 편수 및 내·외국인 출입국자수 급락했다"며 "매년 증가하던 체류외국인 규모도 단기체류 부문에서 주로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단기체류 부문이 줄었다는 것은 그만큼 여행 수요가 감소했음을 뜻한다.

여행사들은 그동안 해외 패키지 사업으로 돈을 벌어왔지만 수익구조 상 한계를 보이던 상황이었다. 여기에 코로나19로 해외여행 수요가 95% 이상 급감하며 여행사들이 직격탄를 맞은 것. 이 같은 절망 속에서도 하나투어가 예약금 2021원의 해외여행 상품을 내놓은 것은 결국 코로나 자구책이라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하나투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여행 수요가 급감하면서 지난 6월부터 시행한 무급휴직을 내년 3월까지 이어가기로 했다. 필수인력 10% 정도를 뺀 사실상 모든 부서 직원이 무급휴직인 셈이다.

하나투어의 지난 3분기까지 누적 영업손실은 1095억원에 달한다. 이 기간 매출액은 130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78% 급감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5:30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5:30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5:30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5:30 01/26
  • 금 : 55.41상승 0.2115:30 01/26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 [머니S포토]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맞대결'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