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명 중 7명은 "코로나 끝나면 'ㅇㅇ' 하고싶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로나19가 확산되기 전 제1여객터미널 면세점 구역 사진. /사진제공=인천공항공사
코로나19가 확산되기 전 제1여객터미널 면세점 구역 사진. /사진제공=인천공항공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종식 이후 가장 하고 싶은 여가활동으로 '여행'(69.6%)이 꼽혔다. 다음으로 ▲문화(13.3%) ▲사교(13.1%) ▲스포츠(4.1%)가 꼽혔다.

15일 한국문화관광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14일 개원 18주년 온라인 세미나를 열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 문화예술·관광·콘텐츠 분야 정책성과와 전망에 관한 설문조사'를 함께 발표했다.

설문조사 결과 코로나 우울증을 극복하는데 문화와 관광이 도움이 된다는 응답이 73.1%이나 됐다. 특히 '2021년에 코로나19가 종식된다면' 40~60대는 '국내여행을 갈 것'(81.1%), 20대~30대는 '해외여행을 갈 것'(59.8%)이라는 응답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2020년 국내여행에서 여행지 선택 시 고려요인으로는 '볼거리'(28.5%)와 '시간'(28.1%), '거리'(25.4%)라는 3대 요소와 함께 '코로나 19 확산이 적은 지역'(24.0%)을 중요하게 생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관광행태 역시 소규모화, 개별화되고 관광 활동 시 밀폐공간을 기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5%
  • 25%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18:03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18:03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18:03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8:03 01/27
  • 금 : 55.32하락 0.0918:03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