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달간격 대규모 유튜브 오류… 원인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4일 구글에서 운영하는 대부분 서비스에서 접속 장애 현상이 발생하며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었다. /사진=로이터
지난 14일 구글에서 운영하는 대부분 서비스에서 접속 장애 현상이 발생하며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었다. /사진=로이터
지난 14일 구글에서 운영하는 대부분 서비스에서 접속 장애 현상이 발생하며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었다. 지난달 유튜브에서 이례적인 장시간 오류가 발생한 지 겨우 한달 만이다. 특히 구글 서비스 전반에서 이같은 오류가 발생한 것은 처음이다. 계속된 오류의 원인은 무엇일까. 
 


14일 구글 서비스 오류… 원인은 '내부 스토리지 할당량' 문제  



유튜브(YouTube)와 지메일(Gmail) 등 구글이 운영하는 대부분 서비스에서는 지난 14일 저녁 8시30분부터 약 1시간 동안 접속 장애 오류가 발생했다. 유튜브 접속시 '오프라인 상태'라는 메시지가 뜨는 가 하면 지메일은 '일시적인 오류' 메시지와 함께 계정 사용이 불가했다. 구글의 문서서비스인 독스(Docs)나 미트(Meet), 앱마켓인 플레이 스토어도 접속이 불가했다.

구글 서비스 전반에서 오류가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같은 오류는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미국·영국·네덜란드·일본에서도 발생했다. 

이날 유튜브는 먼저 해당 사실을 공식 SNS를 통해 알렸다. 유튜브 측은 이날 저녁 8시30분쯤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현재 많은 분들이 유튜브를 액세스하는 데 문제가 있음을 알고 있다. YouTube 팀에서 이를 인지하고 조사 중이다. 소식이 있는대로 여기에 업데이트하겠다. (We are aware that many of you are having issues accessing YouTube right now – our team is aware and looking into it. We'll update you here as soon as we have more news.)"고 밝혔다.

뒤이어 한 시간 뒤 "업데이트 YouTube에 다시 액세스하여 평소처럼 동영상을 즐길 수 있다(Update -- We’re back up and running! You should be able to access YouTube again and enjoy videos as normal)"고 밝혔다.

이날 오류 원인은 내부 스토리지 할당량 문제에서 비롯된 것으로 알려졌다. 구글 코리아 측은 15일 <머니S>에 "지난 12월14일 저녁 8시47분(한국시간 기준)부터 약 45분 간 구글 내부 스토리지 할당량 문제로 인한 인증 시스템 장애가 발생했다. 이로인해 사용자 로그인이 필요한 서비스에서는 해당기간 동안 높은 에러율이 발생했다"며 "해당 인증 시스템 장애는 저녁 9시32분에 해결됐고 현재 모든 서비스가 복원됐다. 향후 해당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철저한 검토를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지난 14일 구글에서 운영하는 대부분 서비스에서 접속 장애 현상이 발생하며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었다. /사진=구글 홈페이지 캡처
지난 14일 구글에서 운영하는 대부분 서비스에서 접속 장애 현상이 발생하며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었다. /사진=구글 홈페이지 캡처



한달 전에도 유튜브 이례적 오류… 피해보상은?



한편 유튜브는 지난달 12일에도 대규모 오류가 발생한 바 있다. 당시 오전 9시부터 약 2시간 동안 동영상 불러오기(로딩) 시간이 상당부분 지연되거나 아예 재생이 안되는 오류가 발생, 이는 전세계 국가가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날 유튜브 오류 사태로 피해를 본 건 개별 이용자 뿐만이 아니었다. 유튜브를 통한 컨퍼런스를 기획했던 회사들도 갑작스런 유튜브 오류로 난감한 상황에 처했다.

당시 사태 종결 직후 유튜브 프리미엄 서비스 가입자들을 중심으로는 피해보상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기도 했다. 프리미엄 서비스는 영상을 광고없이 볼 수 있는 유튜브의 유료 서비스다. iOS는 한달 기준 1만4000원, 안드로이드는 1만450원이다.

실제 현행법은 정보기술 서비스에서 장애가 발생시 소비자에게 보상을 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전기통신사업법 시행령 37조의 11에 따르면 통신사업자는 2시간, 부가통신사업자은 4시간 이상의 장애가 발생했을 경우 장애를 고지하고 소비자에 금전적 보상을 해야 한다.

정보기술 서비스에서 오류가 발생해 소비자에게 보상한 사례도 있다. SK텔레콤은 지난 2018년 4월 LTE 음성통화와 문자메시지 서비스에서 2시간 이상 접속 오류가 생기자 소비자들에게 납부 월정액의 이틀 치를 보상한 바 있다.

하지만 오류에 대한 보상을 기대하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인터넷기업협회 관계자는 "(유튜브가) 자체적으로 보상한다면 모르겠지만 법적으로 보상을 강제하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 규정상 4시간부터 보상을 규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