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서지형·박대원 부부 "공개입양, 처음엔 당황스러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1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의 '내 생애 최고의 선물' 5부작에서는 공개 입양을 통해 두 아이의 부모가 된 서지형(왼쪽), 박대원 부부의 이야기가 소개됐다. /사진=KBS 제공
KBS1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의 '내 생애 최고의 선물' 5부작에서는 공개 입양을 통해 두 아이의 부모가 된 서지형(왼쪽), 박대원 부부의 이야기가 소개됐다. /사진=KBS 제공
'인간극장'의 '내 생애 최고의 선물' 편이 화제다.

15일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의 '내 생애 최고의 선물' 5부작에서는 공개 입양을 통해 두 아이의 부모가 된 박대원, 서지형 부부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서지형씨의 아들 의진군은 깨우지 않아도 스스로 일어나 세수하고 이부자리를 정리하는 등 의젓한 모습을 보였다. 

서지형씨는 학교 갈 준비를 마치고 식탁에 앉아 공부를 하는 아들의 까치집 머리를 빗어주며 "잘생겼다. 어떻게 이렇게 잘생겼나. 잘생긴 것 의진이도 아냐"며 애정을 드러냈다.

아버지 박대원씨는 첫 입양을 회상했다. 박대원씨는 "첫 아이를 입양할 당시 당황스러웠다"며 "사실 꿈인가 생시인가 보다도 어떻게 해야 될지 몰랐다. 어떻게 기저귀를 갈고 분유를 먹여야 되는지도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전혀 모르는 상태에서 당황도 많이 했다. 두꺼운 책을 사다가 공부를 하곤 했다"며 "아이가 아프면 병원으로 달렸는데 의사 선생님이 '왜 이런 걸로 오냐'고 한 적도 있다"고 덧붙였다.
 

김신혜
김신혜 shinhy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신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6.42상승 0.3618:03 01/15
  • 금 : 55.70하락 0.74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