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3 전기차 단종된다… 르노삼성, ‘조에’에 집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르노삼성자동차가 2013년 국내 최초로 양산 및 판매를 시작했던 국내 유일의 준중형급 전기자동차 SM3 Z.E.의 판매를 이달 종료한다. /사진제공=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가 2013년 국내 최초로 양산 및 판매를 시작했던 국내 유일의 준중형급 전기자동차 SM3 Z.E.의 판매를 이달 종료한다. /사진제공=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가 2013년 국내 최초로 양산 및 판매를 시작했던 국내 유일의 준중형급 전기자동차 SM3 Z.E.의 판매를 이달 종료한다.

15일 르노삼성차에 따르면 12월 기준 SM3 Z.E.의 총 누적 판매 대수는 7371대다. 2013년 7월 사전예약을 시작하고 첫 일반 고객인도는 같은 해 11월1일 이뤄졌다. 첫 법인고객 판매로 LG화학 및 LG 그룹에 업무용 및 카쉐어링 용도로 보급하기도 했다. 출시 이후 2년이 지난 2015년 11월까지 누적 1604대가 팔리며 당시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전기차로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출시 당시 하나의 충전 소켓으로 완속과 급속 충전이 모두 가능한 시스템을 갖춰 충전이 쉬웠고 ‘배터리 급속교환 시스템’을 채용해 택시와 카쉐어링 서비스 등 전기차 비즈니스 측면에서도 눈길을 끌었다.

SM3 Z.E.와 제주도의 인연도 있다. 2013년 7월 제주도가 전국 최초로 전기차 160대 보급사업 신청 접수를 마감한 결과 총 487대의 신청 건수 중 SM3 Z.E.가 307대를 차지했다. 2014년에는 제주도에 처음으로 전기 택시를 보급했으며 2016년에는 제주도 전기택시 100대 중 SM3 Z.E. 택시가 98대를 차지하기도 했다. 2018년 5월부터는 제주특별자치도의 ‘2018년 전기 택시 보급 사업’에 참여했다.

이처럼 SM3 Z.E.가 개척해온 길은 르노 조에(ZOE)가 이어받는다. 조에는 유럽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전기차로 최근 EV 트렌드에 맞는 차체 사이즈가 특징이다. 올 상반기에도 약 21만6000대가 팔렸다.

르노 조에의 완충 시 주행 가능 거리는 309㎞다. 100㎾급 최신 R245 모터를 장착해 최고출력 136마력과 최대토크 25㎏·m의 힘을 내며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적용해 모터와 배터리 패키징이 최적화된 점이 특징이다.

김태준 르노삼성자동차 영업본부장은 "SM3 Z.E.는 한국 전기차 역사에서 가장 중요하고 의미있는 역할을 담당해왔다"며 "앞으로 르노 조에 및 트위지와 같은 혁신적인 모델들을 통해 SM3 Z.E.가 만들어온 혁신의 성과들을 지속적으로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15:30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15:30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15:30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15:30 01/19
  • 금 : 54.19하락 1.215:30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