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짜' 신인 신시아, 마녀2 주인공 낙점… 1408대1 뚫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018년 개봉해 318만명을 동원한 '마녀'의 속편 '마녀2' 촬영이 오는 26일 시작된다. /사진=워너브라더스 코리아 제공
지난 2018년 개봉해 318만명을 동원한 '마녀'의 속편 '마녀2' 촬영이 오는 26일 시작된다. /사진=워너브라더스 코리아 제공

신인배우 신시아가 1408 대 1의 경쟁을 뚫고 박훈정 감독의 '마녀2' 주인공에 낙점됐다.

15일 영화계에 따르면 지난 여름부터 진행된 '마녀2' 주인공 오디션 결과 신인배우 신시아(22)가 주인공으로 발탁됐다. 신시아는 서울의 한 대학교 연극영화과에 재학 중이며 작품에 출연한 경력이 전혀 없는 신예다.

박훈정 감독은 최종 후보를 놓고 고민하다가 신시아가 다양한 얼굴을 갖고 있어 발탁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감독은 '마녀'의 김다미도 오디션을 통해 발굴, 당시 무명배우였던 김다미를 일약 스타덤에 올려놨다.

박훈정 감독은 '마녀2' 주인공 최종 후보를 놓고 고민하다가 신예 신시아를 낙점했다. /사진=뉴스1
박훈정 감독은 '마녀2' 주인공 최종 후보를 놓고 고민하다가 신예 신시아를 낙점했다. /사진=뉴스1

'마녀2'는 지난 2018년 개봉해 318만명을 동원한 '마녀'의 속편이다. '마녀'는 평범한 소녀에게 추적자가 다가와 과거의 비밀이 드러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박훈정 감독은 지난 8월 스태프를 꾸리고 '마녀2' 준비에 착수했지만 워너브라더스 코리아가 한국영화사업을 철수하기로 하면서 '마녀2' 기획이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 이후 박 감독의 차기작 계약을 한 NEW와 워너브라더스 코리아가 '마녀2' 라이선스 협상을 진행해 결국 NEW에서 '마녀2'를 제작하기로 최종 확정했다.

'마녀2'에는 전편에 이어 김다미와 조민수가 출연하고 박은빈도 합류한다. 박훈정 감독과 영화 '브이아이피'로 인연을 맺은 이종석도 특별출연한다.

'마녀2'는 오는 26일에 촬영을 시작한다.
 

김신혜
김신혜 shinhy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신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29%
  • 71%
  • 코스피 : 3138.17하락 70.8214:50 01/26
  • 코스닥 : 992.01하락 7.2914:50 01/26
  • 원달러 : 1104.70상승 414:50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4:50 01/26
  • 금 : 55.41상승 0.2114:50 01/26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손실보상' 등 대책 논의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 [머니S포토]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맞대결'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손실보상' 등 대책 논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