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춘재 8차사건 재심' 오늘 선고… 윤성여씨 '무죄' 판결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춘재 연쇄살인 8차사건 범인으로 지목돼 20년 동안 억울한 옥살이를 했던 윤성여씨(53)가 누명을 벗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진=뉴스1
이춘재 연쇄살인 8차사건 범인으로 지목돼 20년 동안 억울한 옥살이를 했던 윤성여씨(53)가 누명을 벗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진=뉴스1
이춘재 연쇄살인 8차사건 범인으로 지목돼 20년 동안 억울한 옥살이를 했던 윤성여씨(53)가 누명을 벗을 수 있을까.

17일 수원지방법원 제12형사부(부장판사 박정제)는 '이춘재 8차사건 재심'에 대한 선고공판을 진행한다. 재심을 청구한 윤씨가 이날 공판에서 무죄를 선고 받을지 주목된다.

검찰과 변호인 측이 총 11차례 진행된 공판에서 실체적 진실규명을 위한 노력을 보인 만큼 재판부가 윤씨에 대해 무죄를 선고할 가능성이 크다.

검찰은 지난달 19일 결심공판에서 과거 윤씨에게 가해진 가혹행위와 감정서 오류 등의 증거가 있음에도 진실을 밝히지 못했다며 윤씨에 대해 무죄를 구형했다. 이어 머리를 숙여 사과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재판부는 첫 공판 당시 검찰 측 증거자료가 윤씨에 대한 무죄를 증명한다고 판단, 변호인 측에서 검찰의 증거목록에 대해 부동의 하지 않으면 무죄로 선고할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이춘재 연쇄살인 8차 사건은 지난 1988년 9월16일 경기 화성군 태안읍 진안리에서 일어났다. 이춘재와 관련해 유일하게 모방범죄로 알려졌다.

이 사건 진범으로 몰려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윤씨는 이후 감형돼 수감 20년 만인 지난 2009년 8월 출소했다.

이후 이춘재는 지난해 9월 8차 사건을 포함한 10건의 화성사건과 다른 4건의 살인사건 모두 자신이 저지른 범행이라고 자백했다. 이에 윤씨는 지난해 11월13일 수원지법에 재심을 청구했다.
 

김신혜
김신혜 shinhy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신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9.05하락 53.5118:03 01/28
  • 코스닥 : 961.23하락 24.6918:03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8:03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8:03 01/28
  • 금 : 55.74상승 0.4218:03 01/28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박영선 '의료영상정보 솔루션 기업 인피니트헬스케어 방문'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