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쇄살인마' 정남규, 마지막 살인은 자기자신이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프로파일러 권일용이 희대의 살인마 정남규를 언급했다. /사진=유퀴즈 방송캡처
프로파일러 권일용이 희대의 살인마 정남규를 언급했다. /사진=유퀴즈 방송캡처

프로파일러 권일용이 희대의 살인마 정남규를 언급했다. 지난 16일 오후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는 '그들이 알고 싶다' 특집 2탄이 전파를 탔다.

이날 권일용은 잊지 못할 사건에 대해 "가장 잔혹했던 것은 2004년 1월부터 발생한 '정남규 연쇄 살인 사건'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제가 만난 1000명의 범죄자 중에 가장 잔혹했다. 심지어 집에 압수 수색을 갔었는데 저의 인터뷰 사진을 스크랩을 해서 갖고 있더라. 그걸 제가 제 손으로 압수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정남규가 교도소 안에서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정남규의 편지에 대해 "내가 이렇게 잡혀 와가지고 더 이상 사람을 살해하지 못해 답답하다. 사형 집행을 하던지 나를 내버려달라. 사람을 죽이고 싶어서 견디지 못하겟다'라는 내용의 편지를 계속 보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권일용은 "정남규는 극단적 선택이 아니라 자기가 결국은 자신을 살해한 살인의 마지막이라고 생각한다. 살인의 끝은 자기였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정남규는 2004년 1월부터 2006년 4월까지 서울·경기 지역에서 13명을 살해하고 20명에게 중상을 입힌 '서울 서남부 연쇄 살인사건'의 범인이다. 강도 행각을 벌이던 중 체포된 그는 2007년 4월 사형을 선고받고 2009년 11월 서울구치소 독방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6.42상승 0.3618:03 01/15
  • 금 : 55.70하락 0.74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