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 고위직 69%가 여성, 왜 많냐며 '벌금 1억2000만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파리 최초의 여성 시장인 안 이달고 시장은 프랑스 정부가 고위직 채용에서 여성이 많은 파리시에 국가의 양성평등 규정을 어겼다는 이유로 벌금을 부과한 것에 대해 반발했다. /사진=로이터
파리 최초의 여성 시장인 안 이달고 시장은 프랑스 정부가 고위직 채용에서 여성이 많은 파리시에 국가의 양성평등 규정을 어겼다는 이유로 벌금을 부과한 것에 대해 반발했다. /사진=로이터
고위직에 여성이 많으면 벌금을 내야 하는 도시, 프랑스 파리다. 파리 최초의 여성 시장인 안 이달고 시장은 "벌금을 내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AFP통신은 프랑스 공공서비스부가 지난 2018년 고위직 채용에서 국가의 양성평등 규정을 어겼다는 이유로 파리 시청에 9만유로(약 1억2000만원)의 벌금을 부과했다고 지난 15일 보도했다.

지난 2014년 취임한 이달고 시장은 지난 6월 지방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했다. 그는 공고서비스부의 결정에 대해 "어처구니 없는 결정"이라며 "시청 관리직이 갑자기 너무 페미니스트화됐다"며 웃었다고 AFP는 전했다.

이달고 시장은 지난 2018년 시청 관리직에 여성 11명과 남성 5명을 임명했고 고위직의 69%가 여성이었다.

프랑스에서 지난 2013년 시행된 규정은 공공기관 고위직에서 특정 성별이 60%를 넘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 해당 규정은 지난해 개정됐고 문제가 된 인사는 지난 2018년에 이뤄져 적용 대상이 됐다.

프랑스 공공서비스부 장관 아멜리 드 몽샬렝은 이날 트위터에서 "파리가 낸 벌금이 공직에 있는 여성들을 위한 활동에 쓰이길 바란다"며 "이 문제를 의논하기 위해 이달고 시장을 초청하겠다"고 밝혔다.

이달고 시장은 "이 벌금은 명백히 터무니없고 불공평하며 무책임하고 위험한 것"이라며 "우리는 남성보다 더 많은 여성이 임명되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신혜
김신혜 shinhy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신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