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조원대 양극재 공급 계약' 엘앤에프… "주가 상승여력 충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엘앤에프 홈페이지
사진=엘앤에프 홈페이지
교보증권이 엘앤에프의 실적 상승을 전망하며 목표주가를 8만5000원으로 상향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17일 최보영 교보증권 연구원은 "동사는 단일판매공급계약을 공시, LG에너지솔루션에 양극재 공급계약을 체결했으며 계약금액은 1조4547억원의 규모로 최근 매출액대비 464.4%에 해당한다"며 "공급계약 공시를 통해 25.44%의 가파른 주가 상승을 보였으나 추가적인 상승 여력은 충분하다고 판단하며 근거는 크게 3가지로 제시한다"고 밝혔다.

최 연구원은 첫번째 근거로 엘앤에프가 4원계 하이니켈 기술 선두주자가 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동사는 니켈 90% 이상의 하이니켈 차세대 NCAM 기술력을 기반으로 LG화학을 통해 테슬라에 납품되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양극재 기술 패러다임에 가장 발빠르게 대응하며 동사의 소재가 EV에 선제적으로 적용돼 기술력 프리미엄 부여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구시와 MOU체결을 통한 양극재 4공장 건립으로 ‘22년말 Capa눈높이를 상향조정했다"며 "관련 추가 증설은 ‘20년 12월 착공, ‘22년 하반기 본격 가동에 들어가며 500명의 신규 직원을 고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 물량 증가 및 추가 증설 계획 가능성도 엘앤에프의 주가 상향 근거로 제시했다.

최 연구원은 "최근 동사는 SKI와의 협력구도를 강화하고 있어 ‘20년 납품을 시작으로 ‘23년 매출비중은 28%까지 늘어날 전망"이라며 "이를 가정 시 기존생산능력이 부족한 상황으로 추가적인 증설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된다. 또한 공격적인 수주를 이끄는 SK이노베이션의 최근 상황으로 추가 수주 가능성도 높다"고 말했다.

이어 "고객사들의 공격적인 증설과 업황 호조를 감안, 추가적인 실적 추정치 상향 가능성을 열어둔다"고 덧붙였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5:32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5:32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5:32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5:32 01/18
  • 금 : 55.39하락 0.3115:32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