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징계 정국'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3주째 30%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3주 만에 소폭상승했다.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3주 만에 소폭상승했다.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3주 만에 소폭 올랐지만 여전히 30%대에 머물렀다.

17일 리얼미터에 따르면 TBS 의뢰로 지난 14~16일 150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 조사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38.2%로 3주 연속 30%대를 기록했다.

반면 부정 평가는 0.9%포인트 상승한 59.1%로 최고치를 다시 경신했다. 긍정·부정 평가 차이는 20.9%포인트다. 모름 또는 무응답은 2.4%포인트 하락한 2.7%였다.

긍정평가는 11월4주(43.8%) 이후 12월1주(37.4%), 12월2주(36.7%) 등 하락세를 이어오다 3주 만에 소폭 상승세로 돌아섰다. 이번 조사는 윤 총장에 대한 법무부의 징계 시점에 조사됐다. 역대 최저치를 기록한 지난주 36.7%보다는 올랐지만 30%대의 낮은 지지율에 머물렀다.

권역별로는 긍정 평가가 부산·울산·경남에서 6.2%포인트 올라 31.9%, 서울에서 6.1%포인트 오른 39.6%를 기록했다. 광주·전라에서는 8.4%포인트 내린 51.1%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지난주보다 1.5%포인트 올라 38.2%를 기록했다. /자료=리얼미터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지난주보다 1.5%포인트 올라 38.2%를 기록했다. /자료=리얼미터

여성에서 3.6% 오른 41.4%를 기록했고 연령별로는 30대(42.6%→47.5%), 50대(36.3%→40.6%), 20대(31.8%→35.9%)에서 올랐다.

지지 정당별로는 열린민주당 지지층에서 7.4%포인트 오른 73.8%, 민주당 지지층에서 3.9%포인트 오른 89.2%를 기록했다. 정의당 지지층과 무당층은 각각 5.6%포인트, 5.1%포인트 떨어진 22.7%, 13.3%로 조사됐다.

이념 성향별로는 진보층이 4.7%포인트 올라 64.3%, 중도층이 3.9%포인트 올라 37.8%를 기록했다.

직업별로는 학생이 3.3%포인트 오른 34.6%, 무직이 3.3%포인트 오른 31.6%, 자영업이 3.2%포인트 오른 36.8%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20년 10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별, 연령대별, 권역별 림가중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포인트, 응답률은 4.8%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18:03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18:03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18:03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18:03 01/19
  • 금 : 54.19하락 1.218:03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