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국악원, '고 황병기 명인 소장 고악보집' 발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립국악원(원장 임재원)이 고(故) 황병기 명인이 소장했던 거문고 악보 '금보전(琴譜全)'과 양금 악보 '영산회상(靈山會上)'을 묶은 '국립국악원 한국음악학 자료총서 55집'을 발간해 공개했다.
©국립국악원
©국립국악원
이번 악보집은 황병기 명인이 세상을 떠나기 전 해인 2017년 9월 25일(월) 명인의 자택에서 촬영한 자료로 제작됐다. 고인은 당시 학계에 소개되지 않은 고악보들을 내놓으면서, 국립국악원이 후학들을 위한 책으로 제작하기를 요청했다.

'금보전(琴譜全)'은 저자 미상의 거문고 고악보집으로 제작연대는 1713년(계사년) 2월 5일로 추정된다. 17세기 후반 18세기 초 풍류방에서 연주되었을 '중대엽'·'북전'·'삭대엽'·'감군은'·'여민락'·'보허자'·'영산회상' 등의 곡목을 수록하고 있다. 「양금신보(梁琴新譜)」(1610)를 비롯해 「신보(新譜)」, 「시보(時譜)」,「청송보(聴松譜)」와 출처 미상의 악보를 필사하여서 한 악보집 내에서 동일한 악곡의 기보법과 선율의 변화 양상을 파악할 수 있다.

'영산회상(靈山會上)'은 저자와 제작연대가 미상인 양금 악보로, 대표적인 줄풍류 음악인 '영산회상' 등의 악곡을 음이 소리 나는 대로 기록한 육보(肉譜)다. 양금 선율의 변화 과정을 추적하고 다양성을 확인할 수 있는 악보로서의 가치를 지닌다. 또한 '채희곡(蔡姬曲)'이라는 명칭이 사용된 악곡에서는 선율 흐름이 '취타'와 유사한 내용을 담고 있어 옛 음악 연구의 지평을 넓혀줄 것으로 기대된다.

'금보전(琴譜全)'은 최선아(서울대 강사), '영산회상(靈山會上)'은 박정경(국립남도국악원 장악과장)이 각각 해제하여 각 악보에 대한 서지 및 내용적 가치, 정보를 담았다.

한편 이번 발간물은 비매품으로 제작해 전국의 주요 국공립 및 대학 도서관에 배포하며, 국립국악원 누리집에서도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