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경제정책] 주식 '단타' 말고 '장타'하면 세제 지원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2021년 경제정책방향' 합동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머니S 임한별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2021년 경제정책방향' 합동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머니S 임한별 기자
내년부터 주식을 장기간 투자하면 세제 혜택을 주는 방안이 추진될 예정이다. 단기성 투기를 억제하고 시중 자금의 단기화 현상을 완화하기 위해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2021년 경제정책방향' 관계 부처 합동 브리핑을 열고 "시중 자금의 단기화 현상을 완화하기 위해 주식·국채의 장기 투자 유인을 제고하겠다"고 밝혔다.

정부가 전날(16일) 내놓은 '2021년도 경제정책방향'에는 국내 증시 활성화를 위한 다수의 내용이 담겼다. 

정부는 시중 자금의 단기화 현상을 완화하기 위해 주식·국채 시장에 대한 단기투자 유인을 높이기로 하고 ▲주식 장기 보유 시 세제 지원 등 장기투자 활성화 방안 검토 ▲만기 보유 시 금리 세제 인센티브가 있는 개인투자용 국채 도입 등을 정책 방향으로 제시했다.

이에 정부는 가장 먼저 주식 장기 보유 시 세제 혜택을 제공하는 등 장기 투자 활성화 방안 검토에 나선다. 오는 2023년 금융 투자소득에 세금을 물리는 금융투자소득세제 시행에 대비해 2021년 중 제도 개선을 추진한다.

만기까지 보유하면 금리·세제상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개인 투자자용 국채도 도입한다. 개인 투자자를 대상으로 1인당 1억원 한도로 판매하고, 10년·20년물 형태로 발행해 만기 시 원금과 이자를 지급하는 형태다.

기재부는 필요성과 해외 사례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연구 용역 결과까지 반영해 시행 시기와 그 수준 등을 정하겠다는 입장이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