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동구, 청소행정혁신 '눈에 띄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살레시오고 향기나는 정원/사진=광주 동구청
살레시오고 향기나는 정원/사진=광주 동구청
광주광역시 동구가 올해 초 '쓰레기 없는 마을 원년'을 선포한 이래 각종 청소행정혁신 사업을 추진하며 눈에 띄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

17일 동구에 따르면 마을마다 쓰레기 배출 거점시설인 재활용동네마당과 재활용품 무인회수기를 설치해 주민주도형 자원순환마을을 지정·운영하는 한편 관내 상습 불법투기지역에 '향기 나는 주민참여정원'을 조성했다.

지난 3월 산수·지산1·지원1 3개동을 '자원순환마을'로 지정해 시범운영한 결과, 매년 5%씩 감량하기로 한 애초 목표를 초과하는 8%를 달성하고 불법투기 취약지역도 126개소에서 75개소로 줄이는 등 긍정적인 효과를 얻었다.

또 자원순환마을 내 불법투기 상습지역 전수조사를 실시해 원룸가, 학교골목, 전통시장 주변, 광주·전남지방병무청 주변 등 상습 쓰레기 불법투기지역 14개소에 주민참여정원을 조성했다.

학생, 주민들은 쓰레기 불법투기 장소를 이웃들의 참여로 조성된 정원을 통해 새롭게 변모한 골목의 아름다운 변화에 높은 만족감을 드러냈다.

동명동 '카페의 거리' 일대에도 음식물 쓰레기통에 꽃 그림이 그려진 예쁜 가림막을 설치하면서 일대에도 큰 변화를 가져왔다.

이 밖에도 원룸, 소규모 빌라 등 쓰레기 배출장소가 마땅치 않은 산수동 내 3개소에는 '꽃피는 소규모 재활용 분리배출시설'을 마련했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 370여 명에게 '우리동네 청결사업'을 통해 생활형 공공 '그린일자리'를 제공해 '쓰레기 없는 동구 만들기'에 기여하도록 했다.

임택 동구청장은 "쓰레기 산을 이루던 상습 투기지역이 꽃밭으로 변모하는 등 다양한 청소혁신 사업들이 자원순환 녹색도시로의 전환을 앞당기고 있다"며 "다시 찾고 싶고 걷고 싶은 동구거리를 만들기 위해 앞으로도 주민들과 함께 힘과 지혜를 모아 나가겠다"고 말했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8:03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8:03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8:03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5
  • 금 : 55.20하락 0.2918:03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