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호주 광산업체 지분 15% 인수… 배터리 원료사업 강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포스코센터 전경. /사진=포스코
포스코센터 전경. /사진=포스코
포스코가 2차전지(전기차 배터리) 핵심 소재 중 하나인 음극재 사업 강화를 위해 아프리카 탄자니아 마헨지 흑연 광산에 투자한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포스코는 이날 마헨지 광산을 보유한 호주 광산업체 블랙록마이닝의 지분 15%를 750만달러에 인수하기로 합의했다. 

최종 계약을 맺으면 포스코는 마헨지 광산에서 생산되는 음극재용 미분에 대한 영구적인 구매 권한을 확보하게 된다. 또 블랙록마이닝 이사 1인 지명권을 지닌다.

포스코는 2차전지 소재 가치사슬 구축을 위해 아프리카, 호주 등지의 흑연 광산 확보에 나서고 있다. 전량 중국에 의존하는 음극재 원료인 흑연의 수급 다변화를 통해 향후 중국산 원료 의존도를 50% 밑으로 낮춘다는 방침이다. 

한편 포스코그룹의 이차전지소재 사업을 맡은 포스코케미칼은 현재 연산 4만4000톤의 음극재 생산체제를 운영하고 있으며 오는 2023년 12만톤, 2030년 26만톤으로 생산능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7.59상승 33.0414:05 01/21
  • 코스닥 : 980.94상승 3.2814:05 01/21
  • 원달러 : 1099.70하락 0.614:05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4:05 01/21
  • 금 : 56.24상승 1.0514:05 01/21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택배노동자 과로사대책위와 포옹하는 우원식 의원
  • [머니S포토] 주호영 "방심위원장에 정연주 검토한다면 즉각 철회하라"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