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사임표명에… 與 "경의 표한다" vs 野 "망나니 역할 잘 수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16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를 제청하는 자리에서 사의를 표명했다. /사진=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16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를 제청하는 자리에서 사의를 표명했다. /사진=뉴스1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지난 16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를 제청하면서 사의를 표명했다. 문 대통령은 추 장관의 사의를 받아들이고 조만간 후임 인선 작업에 착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에서는 추 장관의 사임 표명을 두고 평가가 갈리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추 장관의 결단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힌 반면 국민의힘은 "망나니 역할을 아주 충실히 잘 수행했다"며 비판했다.


조국 "유배인 처지라 아무 도움 못돼 가슴이 아프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추 장관이 사의표명을 한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유 불문하고 정무적 책임을 지겠다는 선제적 결단을 내린 것"이라며 "그동안 엄청난 공격을 받으셨는데 '유배인' 처지라 아무 도움이 되지 못했다.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다.

이어 "법적 쟁송을 하겠다는 검찰총장과 정무적 책임을 지겠다는 법무부 장관이 대조적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윤 총장을 비난했다.

허영 더불어민주당 대변인도 지난 16일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검찰개혁과 권력기관 개혁의 역사적 초석을 놓은 추 장관의 결단에 깊은 존경을 표한다"고 밝혔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검찰개혁에 대해서 강력히 추진해 주셨는데 결단에 대해 경의를 표한다"고 평가했다.

검찰을 향해서는 "검찰은 특권을 내려놓고 새롭게 출발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촉구했다. 


비난 폭격 날린 국민의힘 "망나니 역할 잘 수행", "역사상 최악의 법무부 장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축하한다. 망나니 역할을 아주 충실히 잘 수행했다"고 비꼬았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도 축하한다. 거룩하게 손에 피 묻히지 않고 우리 윤 총장을 잘 제압했다"며 "아마 법적인 책임도 지지 않으려고 끝까지 침묵하다가 징계 양정도 손 댈 수 없고 자신은 의무적으로 할 수밖에 없다고 해 법적 책임으로 멀어진 것도 축하한다"고 말했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도 구두논평을 통해 "오직 '윤석열 죽이기'라는 임무를 완수한 이의 당연한 퇴장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라며 "역사상 최악의 법무부 장관이 사퇴했다"고 당의 입장을 내놨다.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청와대는 윤 총장을 징계함으로써 국민적 반발이나 저항을 생각했을 것"이라며 "그것을 무마하는 차원에서 추 장관 사퇴라는 카드를 쓴 것 같다"며 추 장관의 사퇴 배경을 분석했다.
 

나은수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0.84상승 46.2918:03 01/21
  • 코스닥 : 981.40상승 3.7418:03 01/21
  • 원달러 : 1098.20하락 2.118:03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8:03 01/21
  • 금 : 56.24상승 1.0518:03 01/21
  • [머니S포토] 대국민 관심집중…헌정 최초 '공수처' 본격 출범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전라남도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대국민 관심집중…헌정 최초 '공수처' 본격 출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