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만 40세 이상 준정년 특별퇴직… 36개월 임금 지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하나은행
/사진=하나은행
하나은행이 만 40세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준정년 특별퇴직'을 실시한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하나은행은 만 15년 이상 근무한 만 40세 이상 일반직원을 대상으로 오는 22일까지 특별퇴직 신청을 받는다. 

준정년 특별퇴직자 중 책임자급과 일반 행원에게는 36개월치의 평균 임금이 지급된다. 관리자급 중 1967~1971년생에게는 33개월치, 1972년생 이후 출생자는 27개월치의 평균 임금이 지급된다.

또 자녀학자금으로 직원 1인당 최대 2000만원, 의료비 명목으로 1000만원, 재취업·전직지원금으로 500만원을 일시 지급한다.

전직지원프로그램도 제공한다. 개인적인 경력목표에 따라 퇴직 후 성공적인 제2의 인생을 준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 ▲성공적인 경력전환 달성 유도 ▲진로설계 프로그램 및 1:1 맞춤형 지원 프로그램 ▲퇴직 후 2년간 개별 니즈에 맞는 맞춤형 취업 및 창업정보 등을 제공한다.

또 올해 준정년 특별퇴직 신청 직원에 한해 향후 재채용시 특별 우대할 예정이다. 임금피크 특별퇴직은 1966년생까지 확대해 실시한다. 1965년생에게는 약 25개월치, 1966년생에게는 약 31개월치의 평균 임금을 일시 지급한다.

이밖에 자녀학자금(1인당 최대 2000만원), 의료비(1965년생 1000만원, 1966년생 2000만원), 재취업·전직지원금(1965년생 1000만원, 1966년생 3000만원)을 일시 지급한다. 또 이번에 특별퇴직하는 1966년생에 대해 선별적으로 재채용시 우대할 예정이다.

준정년 특별퇴직과 임금피크 퇴직자의 퇴직 예정일자는 이달 31일이다. 추후 인사위원회를 거쳐 최종 선정된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경영환경 악화 등을 감안했고 세대교체 촉진을 통한 조직 활력 및 인력 효율성 제고, 변화하는 금융환경에 대비한 인력구조 효율화 등을 위해 임금피크, 준정년 특별퇴직을 한시적으로 확대·시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하나은행은 노사 협의를 거쳐 1년에 두차례 특별퇴직을 시행 중이다. 지난해 말에는 임금피크 특별퇴직 277명, 준정년 특별퇴직 92명 등 총 369명이 퇴직했다. 지난 9월말에는 임금피크 특별퇴직 14명, 준정년 특별퇴직 49명 등 총 63명이 퇴직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5.82상승 31.2715:00 01/21
  • 코스닥 : 979.02상승 1.3615:00 01/21
  • 원달러 : 1098.70하락 1.615:00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5:00 01/21
  • 금 : 56.24상승 1.0515:00 01/21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택배노동자 과로사대책위와 포옹하는 우원식 의원
  • [머니S포토] 주호영 "방심위원장에 정연주 검토한다면 즉각 철회하라"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