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듀! 2020] '가보지 않은 길' 제로금리, 내년까지 금리 동결

[되돌아 본 경자년(庚子年) 경제계 뉴스(3)] 이자 안주는 은행, 대출금리는 야금야금 인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사진=임한별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사진=임한별 기자
올해 한국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비해 완화적 통화정책을 선언했다. 기준금리는 7개월째 역대 최저치인 연 0.50%로 유지하면서 사실상 제로금리를 이어갔다.

은행의 순수저축성예금 금리는 0%대로 떨어졌다. 1억원의 목돈을 1년 간 예금해도 손에 쥐는 이자는 100만원도 안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반면 은행의 대출금리는 조금씩 오름세를 보인다. 지난 11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가 한달 만에 올라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연 4%에 육박했다.

한은은 내년에도 경기 방어 차원에서 완화적 통화정책을 고수할 전망이다. 기준금리가 실효하한에 근접했고 섣불리 통화정책 완화 기조를 거둬들일 상황이 아니라는 진단이다. 실효하한은 금리를 낮춰도 더 효과가 나타나지 않는 실질적 금리 하한선이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통화정책 기조를 변경할 단계도 아니고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1.41상승 2.3310:40 04/14
  • 코스닥 : 1011.82상승 1.4510:40 04/14
  • 원달러 : 1122.70하락 3.210:40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0:40 04/14
  • 금 : 61.58상승 0.4810:40 04/14
  • [머니S포토] 윤호중·박완주, 더민초 주최 '원내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 참석
  • [머니S포토] 주호영 "日 오염수 방출 결정, 주변국 사과·양해 구해도 모자랄 판에 적반하장"
  • [머니S포토] '4월에 때늦은 꽃샘추위'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윤호중·박완주, 더민초 주최 '원내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 참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