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코로나19 극복 공공병원만으론 한계… 민간병원 참여 절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세균 국무총리가 19일 민간병원 가운데 처음으로 거점 전담병원으로서 병상을 제공하기로 한 경기도 평택시 박애병원을 방문해 김병근 병원장으로부터 병상확보 운영현황을 보고받고 있다. /사진=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19일 민간병원 가운데 처음으로 거점 전담병원으로서 병상을 제공하기로 한 경기도 평택시 박애병원을 방문해 김병근 병원장으로부터 병상확보 운영현황을 보고받고 있다. /사진=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는 "전체 병상의 10%에도 미치지 못하는 공공병원만으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극복하는 데 한계가 있다"며 "민간병원의 참여와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19일 경기 평택시 박애병원을 방문해 "박애병원이 코로나19 거점 전담병원으로 자원하고 코로나19 중환자실까지 확충해 주신 것은 국민을 위한 큰 결단"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날 방문은 민간병원 최초로 코로나19 거점 전담병원으로 지정된 박애병원의 병상 준비 상황을 점검하고 김병근 병원장 등 관계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이뤄졌다.

경기도는 최근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병상 부족을 겪고 있다. 이에  평택시 소재 박애병원은 코로나19 중환자를 위해 병상 전체를 제공했다.

병원 측은 220개 병상을 비워 중환자 100여명의 치료를 전담한다는 방침이다. 또 신장투석 장치를 이용해 투석이 필요한 코로나19 환자를 받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정 총리는 김병근 박애병원장으로부터 병상 현황을 보고받고 병원의 투석실과 중환자실을 점검했다.

정 총리는 "박애병원은 평택에서 긴 역사를 자랑하는 종합병원인데 코로나19 환자 치료를 위해 병원의 모든 병상을 내놓겠다는 결단을 해주신 평택 박애병원 김병근 원장을 비롯한 관계자 여러분께 정부를 대표해서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확진자가 급증하는 상황에서는 국민들께서 걱정하시지 않도록 의료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할 수 있게 유지하는 것이 관건"이라며 "정부도 의료자원뿐 아니라 가능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음으로써 코로나19를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되도록 선순환의 물꼬를 잘 트겠다"고 했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