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재신임" vs "윤석열 징계철회"… 20만 넘은 청원대결, 靑 답변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를 둘러싼 '청원대결'이 불붙고 있다. /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를 둘러싼 '청원대결'이 불붙고 있다. /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사상 초유의 검찰총장 징계를 둘러싼 여론이 둘로나뉘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서도 '청원대결'이 불붙는 모양새다.

지난달 27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해임과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청원글이 올라오며 20만명 이상의 지지를 받자 이달 4일 윤 총장의 징계철회와 해임반대를 요청하는 글이 올라오며 역시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어냈다.

이후 추미애 법무장관이 사퇴 의사를 밝히자 지난 17일 그를 재신임해야 한다는 청원글이 올라와 하루만에 20만명 서명을 돌파하는 등 여론대결이 이어지는 모양새다.

19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한 대통령님의 재신임을 요구합니다'라는 글이 이날 5시 기준 26만4300명의 동의를 받으며 전체 추천수 톱5위에 랭크됐다.

이 청원의 바로 위에 랭크된 4위 글은 윤 총장의 징계철회와 해임반대를 요구하는 글이다. 해당 글은 27만5648명의 동의를 얻었다. 3위는 윤 총장의 해임과 수사를 촉구하는 글로 28만8153명의 동의를 받았다.

전체 추천수 톱5위 글 가운데 3~5위가 모두 윤 총장 징계 사태와 관련된 청원이 게시된 셈이다.

이들 청원은 모두 청와대의 답변 기준인 '30일 동안 20만'을 돌파했다. 공식 답변 요건을 충족한 만큼 향후 청와대가 어떤 답변을 밝힐 지 주목된다.

윤 총장 징계와 관련된 논란은 현재진행형이다. 법무부 검사징계위원회가 지난 16일 윤 총장에 대한 정직 2개월의 처분을 의결하자 문 대통령은 이를 곧바로 재가했고 추 장관은 전격 사의를 표명했다.

하지만 윤 총장은 징계 처분이 결정난 이튿날 처분이 부당하다며 행정소송을 내고 본격적인 법적 대응에 나섰다. 특히 윤 총장 측 변호인이 해당 소송에 대해 "대통령에 대한 소송"이라고 밝히면서 대통령과의 대결구도가 형성된 게 아니냐는 논란이 거세지는 모양새다.

이와 관련 윤 총장 변호인 측은 지난 18일 "대통령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고 표현하는 것은 지나친 단순화이자 왜곡"이라며 "검찰총장은 법무부의 무리한 감찰 및 징계의 위법성을 주장하는 소송을 제기한 것"이라고 한발 물러섰다.

하지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윤 총장의 태도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19일 브리핑에서 "본인의 항명을 언론의 항명 프레임으로 바꾸기 위한 전형적인 말 바꾸기"라면서 "자신에 대한 무리한 감찰과 징계의 위법성을 주장하며 자기 명예회복에만 골몰한 모습이 안타깝다"고 비판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0.92상승 53.7214:36 05/10
  • 코스닥 : 991.92상승 13.6214:36 05/10
  • 원달러 : 1114.20하락 7.114:36 05/10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4:36 05/10
  • 금 : 65.90하락 1.2714:36 05/10
  • [머니S포토] 무소속 홍준표 "국민의힘 복당할 것…정권교체 밀알되겠다"
  • [머니S포토] 민주당, 文 대통령 4주년 특별연설 시청
  • [머니S포토] 文 대통령 "코로나19 백신 접종 빨랐더라면 하는 아쉬움 있어"
  • [머니S포토] '연대와 공생의 국정비전 제안'
  • [머니S포토] 무소속 홍준표 "국민의힘 복당할 것…정권교체 밀알되겠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