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 "통일은 머리가 아니라 가슴으로 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보일배에 나선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 / 사진제공=경기도

[
삼보일배에 나선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 / 사진제공=경기도 [
지난 15일 파주 통일대교에서 한반도 평화 실현과 남북 양측의 개성공단 재개선언 촉구를 위한 ‘삼보일배’를 마친 이재강 평화부지사는 "현장집무실 운영으로 국민적 열기를 실감했다. 이제 실천을 위한 범국민운동을 전개할 때"라며 국민들의 성원과 지지를 당부했다.

이번 행사는 지난 2004년 12월 15일 개성공단에서 첫 생산된 제품 '통일냄비'가 세상에 나온 지 16년이 되는 날을 기념함과 동시에 유엔사의 주권침해성 월권 행위 등 부당한 현실을 규탄하고 개성공단 재개 선언을 촉구하기 위해서 마련됐다.   

이재강 평화부지사는 영하권의 강추위와 땅이 딱딱하게 얼어붙은 환경 속에서도 통일대교 남단에서 북단까지 0.9km 구간을 꿋꿋이 6시간 삼보일배했다. 



영하권의 강추위 속에서 통일대교 남단~북단 0.9㎞ 완주


이재강 평화부지사는 이날 회견문을 통해 "미국의 승인이나 대북제재의 틀 속에 갇혀서는 개성공단 재개는 불가능하다"며 "이제는 남북이 개성공단 재개 선언부터 하고 정상화를 위해 지혜를 모아 국제협력을 이끌어내는 방안을 함께 모색해야 할 시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접경지역을 보유한 경기도는 개성공단 중단과 남북관계 경색으로 가장 큰 피해가 큰 지자체"라며 "경기도 평화정책을 담당하고 있는 평화부지사로서, 얼어붙는 남북관계를 풀기 위해 삼보일배보다 더한 것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유엔사’의 부당한 횡포에 맞선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를 격려(激勵)하는 방문이 줄을 잇고 있다.

경기도(도지사 이재명)는 이달 초 남과 북이 개성공단 재개 선언에 적극 나서 달라고 요청하는 뜻에서 평화부지사의 현장 집무실을 개성공단과 북녘땅이 바라보이는 민통선 내 도라전망대에 설치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관할 군부대의 협조적 입장에 반해 유엔사가 이를 거부하면서 파문이 일고 있다. 이재강 평화부지사는 지난 10일 파주 통일대교에서 이를 규탄하는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고 임진각 바람의언덕에 임시 집무실을 만들었다.

고위 공직자가 사상 초유의 1인시위에 나서자 이튿날 최종환 파주시장을 시작으로 이종걸 민화협 상임의장, 권영길 평화철도 이사장, 유동규 경기관광공사 사장, 명진스님 등 각계 인사와 종교인 기업인들이 격려 방문을 시작했다. 

지난달 24일 오전엔 통일대교 앞에서 가짜 유엔사 규탄 기자회견과 유엔사 깃발 내리기 퍼포먼스를 한 ‘가짜 유엔사 해체를 위한 국제캠페인’의 이장희 공동대표와 권영길 이사장, 정연진 이기묘 AOK 상임대표, 류경완 코리아국제포럼 공동대표, 조원호 통일의길 대표, 리미일 목사 등 시민단체 지도자들이 찾아왔고 오후엔 김원웅 광복회장이 격려 방문을 했다.



"비핵화가 아니라 평화 프레임을 장착해야 한다"


이 부지사는 "경기도 평화부지사에 지난 5월 12일 부임, 6개월이 됐다. 얼마전 이인영 통일부장관이 남북의 시간이 돌아왔다고 했는데 ‘비핵화’를 얘기하더라. 비핵화를 얘기하는 순간 통일은 안된다. 평화프레임을 먼저 장착(裝着)해야 한다. 개성공단은 북한 군대를 후방으로 6km 밀었다. 비핵화프레임이 아니라 평화프레임이 되야 하고 개성공단 금강산 관광을 속히 재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전협정은 군사적인 사항만 하게 돼 있는데 비군사적 부분까지 간섭을 한다. 여기가 우리땅인데 저들이 뭘하는거냐. 지금 도라전망대는 하루 200명이상 못들어간다. 월요일도 쉰다. 이번 기회에 자유롭게 출입하도록 하겠다. 유엔사 제재가 이렇게 심한줄 몰랐다. 총도 아니고 책상 하나, 의자 몇개 옮기는데 막는다는게 말이 되나. 우리 땅에서 자행되는 유엔사 승인문제를 전 국민에게 알리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통일은 머리가 아니라 가슴으로 해야 한다"


이어 이 부지사는 "평화부지사 하는동안 반드시 개성공단 재개하도록 하겠다. 요즘 직원들이 이곳까지 출퇴근 하느라 2시간반씩 걸리고 고생이 정말 많다. 통일은 머리로 하는게 아니라 용기와 결단이 필요한 가슴으로 해야 한다. 좋은 날이 오리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도는 현재 급격히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 준하는 규모로 행사를 축소해 진행했다. 경기도와 뜻을 같이 하지만 행사에 직접 참여하지 못하는 이들을 위한 ‘온라인 125배’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진행 중이다.

이와 관련해 개성공단 재개와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는 메시지를 작성해 보내면 이를 출력해 현장 집무실에 개성공단 면적 3.3㎢을 상징하는 의미로 설치된 ‘개성 잇는 메시지’창에 부착한다. 500여개의 메시지로 임진각 평화누리에서 개성까지 평화를 잇겠다는 뜻의 한반도 모습을 연출할 계획이다.

한편, 이재강 평화부지사는 개성공단 재개선언 촉구를 위해 지난달 10일부터 파주 임진각 평화누리에 현장 집무실을 설치하고 통일대교에서 1인 시위를 전개하고 있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5.59상승 3.7118:01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18:01 04/12
  • 원달러 : 1124.90상승 3.718:01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12
  • 금 : 60.94하락 0.318:01 04/12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