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라클' 박위, 박진희와 남매사이였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반신 마비를 겪고 있는 유튜버 박위와 박진희의 남다른 인연이 공개됐다. /사진=SBS 제공
하반신 마비를 겪고 있는 유튜버 박위와 박진희의 남다른 인연이 공개됐다. /사진=SBS 제공

하반신 마비를 겪고 있는 유튜버 박위와 박진희의 남다른 인연이 공개됐다. 지난 20일 방송된 SBS 'SBS 스페셜'에는 전신마비 유튜버 바위(미라클)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박위는 6년 전 낙상사고로 전신마비 판정을 받은 사연을 가진, 유튜브 채널 '위라클'을 운영 중인 유튜버다. 그는 'SBS 스페셜'을 통해 사고 후 절망적인 때도 있었지만 긍정의 힘을 갖게 되었다고 전하면서 "내가 비록 전신 마비가 됐어도 반드시 좋아질 것이라는 확신이 있었고 독립적으로 살 수 있을 만큼, 무조건 만들 것이다(라고 다짐했다)"고 이야기했다.

그리고 이 날은 평소 이야기하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구독자들을 직접 만나 위로의 말을 건네는 시간을 가졌다. 코로나19로 실직을 하게 된 전직 항공 승무원, 사고로 하반신이 마비된 구독자, 낙상 사고로 척수가 손상된 대학생 등을 마주하며 박위는 그들에게 진심이 담긴 조언과 응원의 말을 건넸고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줬다.

앞서 박위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박진희와 만남을 가졌다. 당시 채널에 '이제 공개할게요. 제 친누나는' 이라는 제목으로 게재됐고, 박진희가 손님으로 '위라클' 택시에 탔다.

박위는 "누나는 왜 우리 아버지에게 아버지라고 하는 거냐"고 물었고, 박진희는 "내가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셨다. 내가 봤을 때 ) '저런 어른이 아버지였으면 얼마나 좋았을까'라는 생각을 처음 했던 것 같다"고 고백했다.

박진희는 드라마 '비단향꽃무'를 통해 박찬홍 PD와 처음 인연을 맺었다고. 그는 "작업을 하면서 '아버지라고 해도 되냐'고 물었더니 흔쾌히 받아주셨다. 위와 지우는 아들이니 너는 친 누나"라고 해 그렇게 생각했다"고 말했다.

방송에서 박찬홍 감독은 사고 전 상황을 회상하며 “사고 전 날 11시 인가? 그때 (아들이) 멋있게 하고 옷도 잘 입고 나갔다. 표정도 너무 밝았다. 근데 ‘잘 다녀오라고’ 하면서 하지 말아야 할 말을 했다. ‘장가가지 말고 나랑 오래 오래 살자’ 그러고 보냈다. 근데 정말 나랑 오래 오래 살 것 같은 몸으로 그 다음 날 나타났다”며 눈물을 보였다.

또 박찬홍 감독은 아들 박위 씨에 대해 “유쾌한 아이다. 위가 가는 공간은 밝아진다”며 “이상하게 같이 있으면 그 전에 있었던 다른 감정들이 지배할 때도 있다. 부정적인 것들. 그런 것들이 사라진다”고 했다.

또 “자식이지만 참 괜찮은 사람이라는 생각이 든다. 저도 인생을 살아왔지만 나보다 나은 구석이 많다는 생각을 한 적이 있다”며 “사람한테는 자기 자신의 희망과 의지가 굉장히 중요하다고 하는 것을 위를 통해서 알게 된다”고 했다.

이어 “위는 극복한다는 얘기도 안 한다. 살아가는 거다. 위는 분명히 일어날 거라고 믿기 때문에 이건 시간의 문제일 뿐”이라며 “곧 닥칠지도 모른다. 그 시간은. 그러면 얼마나 좋을까”라고 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