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자로 번 돈 10조원… 금융당국 '배당 20%' 권고에 고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왼쪽부터) KB금융, 신한금융, 우리금융, 하나금융/사진=각사
(왼쪽부터) KB금융, 신한금융, 우리금융, 하나금융/사진=각사
금융당국이 수조원의 순이익을 거둔 국내 금융지주에 배당성향을 20% 이상 낮출 것을 권고했다. 지난 3분기 국내은행의 당기순이익은 3조5000억원, 이자이익은 10조4000억원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기대보다 나은 실적을 거둔 금융지주는 배당을 통한 주주회복 가치가 줄어들 상황에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금융지주와 결산 배당을 축소하는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 금감원이 권고하는 금융권의 배당성향은 순이익의 20%다. 

배당성향은 순이익 중 배당금 비중을 뜻한다. 작년 4대 금융지주 배당성향은 25~27% 수준으로 배당금 약 2조9000억원이 지급됐다. 금감원 권고대로라면 올해 배당성향은 작년보다 5~7%포인트 낮아진다. 

그동안 금감원은 금융지주에 배당을 자제하라며 압박해왔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유럽과 미국이 일제히 배당 금지령을 내렸기 때문이다.

또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하루 1000명 이상을 넘어 경제적으로 불확실성이 여전히 크고 이에 따라 은행들의 건전성 훼손이 우려돼 배당을 줄여야 한다는 입장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3분기 국제결제은행(BIS) 총자본비율 비율이 개선된 것은 정책 효과 때문"이라며 "은행 체력 비축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주요 금융지주사들의 배당 성향을 보면 우리금융지주가 27%를 기록해 가장 높았고 KB금융 26%, 하나금융지주 26%, 신한지주 25%다. 금융권은 배당성향이 20%까지 낮아지면 국내외 투자자들이 떠나는 빌미를 제공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은행 관계자는 "금융당국이 배당을 자제하라고 하면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중간배당 등을 고려할 것"이라며 "아직 연말 결산이 이뤄지지 않은 만큼 코로나19 사태의 추이 등을 보고 신중하게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7.33상승 2.67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