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색이 바르샤인데… 회장 후보 공약이 '베예린 사올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스널 수비수 헥토르 베예린이 스페인 FC바르셀로나 구단 회장 후보의 영입 희망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사진=로이터
아스널 수비수 헥토르 베예린이 스페인 FC바르셀로나 구단 회장 후보의 영입 희망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사진=로이터
스페인 명문 축구팀 FC 바르셀로나의 차기 회장 후보가 다소 '약소한' 영입 목표를 공약으로 내걸었다.

지난 20일(한국시간) 영국 매체 '미러' 등에 따르면 과거 바르셀로나 회장을 역임했고 현재 후보로 나서있는 후안 라포르타는 자신이 당선될 경우 아스널 수비수 헥토르 베예린을 데려올 예정이다.

미러는 "스페인 쪽 소식통에 따르면 라포르타 후보는 이미 베예린 측과 협상을 벌이고 있다"며 "예상 이적료는 2200만파운드(한화 약 325억원)며 옵션이 붙을 수 있다"고 전했다.

바르셀로나 유스 출신인 베예린은 10대 시절 아르센 벵거 전 감독의 부름을 받고 아스널에 입단했다. 어린 시절 이미 아스널에서 주전 자리를 꿰차며 공식전 219경기에 출전했다. 최근에는 팀 부주장에도 임명되는 등 '원클럽맨'의 행보를 걷는다.

다만 현재의 폼은 다소 의문을 자아낸다. 베예린은 지난 2018-2019시즌 도중 큰 무릎 부상을 입어 장기간 경기를 뛰지 못했다. 복귀한 이후에도 특유의 빠른 속도가 발휘되지 않으며 기량에 의문부호가 붙는다. 아스널 내에서는 유망주인 앤슬리 메이틀랜드-나일스와 치열한 주전 경쟁을 펼치고 있다.

바르셀로나는 이번 시즌 리그에서 6승3무4패 승점 21점으로 5위까지 처져있다. '에이스' 리오넬 메시를 둘러싼 여러 논란이 팀 분위기를 뒤숭숭하게 만든다. 새롭게 부임한 로날드 쿠만 감독을 향한 눈초리도 날카롭다.

여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선수단 임금에서 큰 비중을 삭감하는 등 재정적으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과거 거물급 스타들이 이름을 올렸던 바르셀로나 회장 후보들의 공약에 이적시장 예상 가치 2800만유로(약 375억원)의 선수가 올라오는 건 바르셀로나가 처한 현재의 난관을 보여주는 씁쓸한 단면이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