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품업체는 미래車 대비 필요… 수소충전소는 200곳 발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수소충전인프라 구축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수소충전인프라 구축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공공기관 소유 유휴부지와 함께 주유소, LPG 충전소 등 수소충전소 설치 가능 부지 200여곳을 내년 중 집중 발굴하겠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차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를 주재하고 "친환경차 보급 확산을 위해 충전 인프라 구축이 가장 중요하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이날 홍 부총리는 "(수소충전소를) 올해 안에 최대 12기를 추가 준공하고 내년 상반기까지 총 110기 이상 구축하도록 검사인력을 늘리고 절차를 단축하는 등 가능한 행정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충전소 부지확보를 위해 국유지 중 강원·경기 등 6개 시·도 후보 지역 10곳을 발굴, 최종선정 및 부지매각 절차 등을 신속히 지원하겠다"며 "부지확보와 함께 개발제한구역 수소충전소 구축 규제 완화, 지자체에서 중앙정부로 인허가권 조정, 충전소구축 특례도입, 운영적자 충전소당 약 9000만원 수소연료 구입비 지원 등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는 시스템반도체, 미래차, 바이오헬스 등 3대 BIG3 산업에 대해 지난 소·부·장(소재·부품·장비) 대책과 같이 주기적으로 진행상황을 점검, 현장애로 해결 등 산업을 집중 육성하고자 마련됐다.

마지막으로 홍 부총리는 "470여개 내연기관차 부품기업을 미래차 부품기업으로 재편 지원 등 기업 간 협력에 초점을 둔 BIG3산업 생태계 조성에 중점을 둘 것"이라며 "C-ITS(차세대 지능교통망) 구축, K-100만 바이오 빅데이터 등 BIG3 산업 경쟁력을 뒷받침하는 기본 인프라 구축을 선제적, 집중적으로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7.35상승 5.4713:03 04/12
  • 코스닥 : 996.32상승 6.9313:03 04/12
  • 원달러 : 1125.10상승 3.913:03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3:03 04/12
  • 금 : 60.94하락 0.313:03 04/12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회의 입장하는 '도종환'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의 발언
  • [머니S포토] 최고위서 발언하는 안철수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