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김학동 철강부문장 사장 승진… ICT·엠텍 수장 교체

산업가스·수소사업부, 물류사업부 CEO직속 신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포스코센터 전경. /사진=포스코
포스코센터 전경. /사진=포스코
포스코가 최정우 2기 체제의 추진 모토인 '혁신과 성장'을 추진하기 위해 신성장 분야의 조직과 인력을 보강했다. 

포스코는 21일 조직개편 및 정기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이차전지 소재·물류 사업 확대



우선 포스코는 최고경영자(CEO) 직속으로 산업가스·수소사업부와 물류사업부를 신설했다. 

산업가스·수소사업부장에 구매투자본부장인 유병옥 부사장, 물류사업부장에 미국 대표법인장인 김광수 부사장 등 그룹 내 중량급 인사를 선임했다. 

두 사업부 산하에는 5개의 임원단위 실 조직을 신설해 그룹 내 우수 인력들을 대거 전진배치했다. 

또 양극재/음극재 등 이차전지소재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포스코케미칼 에너지소재본부를 에너지소재사업부로 개편하고 조직과 인력을 확충했다. 

사업부장에는 그동안 음극재 사업을 성공적으로 진두지휘해 온 정대헌 포스코케미칼 음극소재실장이 승진, 보임했고 산하에 신설된 전략실과 마케팅실에도 포스코와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임원과 우수인력들이 배치됐다.  

철강부문에서는 장인화 철강부문장이 자문역으로 물러나고 철강부문장(사장)에 김학동 생산기술본부장을, 생산기술본부장에 이시우 광양제철소장을, 구매투자본부장에 이주태 경영전략실장을 승진, 보임하는 등 최고경영층의 세대교체를 추진했다. 

광양제철소장에는 인도네시아 제철소의 경영정상화를 이끈 김지용 법인장이 보임됐다. 

포스코 관계자는 "승진 대상자들은 올해 어려운 경영여건하에서 조기에 철강부문 실적 반등을 이끌어 냈고 최정우 회장 2기 체제하에서 혁신을 주도해 현장의 경쟁력을 강화시킬 수 있는 인물들로 평가된다"고 설명했다. 

전중선 글로벌인프라부문장, 정탁 마케팅본부장, 정창화 경영지원본부장 등 대부분 본부장들은 유임됐다.



그룹사에 첫 여성 사장 선임



포스코의 여성 임원 확대 기조도 지속됐다. 

그룹 내 동반성장 활동을 주도한 인물로 평가받고 있는 이유경 설비자재구매실장은 엔투비 사장으로 보임해 그룹사에 사상 첫 여성 사장이 탄생했다. 오지은 생산기술전략실 상무보는 기술연구원 상무급 연구위원으로 승진했다. 

아울러 포스코ICT, 포스코엠텍, 포스코기술투자, 포스코터미날 등 상당수 그룹사 사장이 물러나고 세대교체됐다. 

포스코는 철강사업의 저성장 고착 국면을 극복하고 초격차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생산/마케팅/구매 등 라인조직에 ‘창의혁신 테스크포스(TF)’를 신설했다. 

이를 통해 모든 업무를 제로베이스에서 점검하고 근본적인 개선점을 발굴하는 혁신활동을 추진한다. 

글로벌 철강사 최초로 지속가능경영(ESG) 전담조직을 출범시킨 포스코는 2050 넷 -제로(Net-Zero) 실현을 위해 카본 프리(Carbon Free) 제철기술 개발 조직인 ‘저탄소공정연구그룹’을 신설하는 등 탄소중립 시대를 리딩하는데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포스코는 위계의식 극복과 수평적 기업문화 확산을 위해 임원계층의 직급을 폐지하고 직책 중심의 인사를 시행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임원 호칭은 부사장, 전무, 상무가 아닌 본부장, 실장 등 직책으로 변경된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5.59상승 3.7118:01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18:01 04/12
  • 원달러 : 1124.90상승 3.718:01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12
  • 금 : 60.94하락 0.318:01 04/12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