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년 동안 재산 130배 급증… 민주당, '아빠찬스' 의혹 전봉민 저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이 불법 재산증식·편법 증여 의혹 등이 제기된 전봉민 국민의힘 의원(부산 수영구)의 사퇴와 수사를 촉구했다. 사진은 전 의원.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이 불법 재산증식·편법 증여 의혹 등이 제기된 전봉민 국민의힘 의원(부산 수영구)의 사퇴와 수사를 촉구했다. 사진은 전 의원.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이 불법 재산증식·편법 증여 의혹 등이 제기된 전봉민 국민의힘 의원(부산 수영구)의 사퇴와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1일 브리핑을 통해 "선거 전후로 재산이 866억원이 늘었는데 이는 '아빠찬스'로 비상장주식의 가치가 오른 것"이라며 "전봉민 일가의 불법·편법 재산증식에 대한 문제가 드러난 만큼 출당 등 징계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20일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는 부산시 '이진베이시티' 인허가 과정과 그 시행사인 '아이제이동수'를 취재하면서 인허가 과정의 특혜 비리 의혹을 보도했다. 전 의원의 부친 전광수 이진종합건설 회장과 관련해 아이제이동수는 전 의원의 가족 회사인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제이동수가 이진종합건설로부터 도급공사와 아파트 분양 사업을 대규모로 넘겨받아 매출이 급성장했다는 편법증여 논란이 제기됐다. 전 의원 재산은 2008년부터 2020년까지 12년동안 약 130배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송 중에는 재산 편법증여 여부 등을 물은 기자에게 전 의원의 부친인 전광수 이진종합건설 회장이 "3000만원 갖고 올게. 내하고 인연을 맺으면 끝까지 간다"고 말하는 모습이 포착돼 파장이 일었다.

장태수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충격 그 자체다. 보도 무마를 조건으로 3000만원을 주겠다며 '죽을 때까지 같이 가자'는 발언은 마치 조폭 영화의 대사인 듯 들렸다"고 말했다. 장 대변인은 "청탁금지법 위반 현행범에 대한 수사는 물론, 전 의원 가족회사의 업무상 배임 의혹에 대해 즉각 수사해야 한다"며 "편법 증여 의혹에 대해서도 국세청이 특별 세무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8월28일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1대 국회 신규등록 국회의원 재산등록 공개목록에 따르면 전 의원은 총 914억1445만8000원의 재산을 신고해 21대 의원들 가운데 가장 많았다.
 

박혜원
박혜원 sunon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정치팀 박혜원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23:59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23:59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23:59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23:59 04/09
  • 금 : 60.94하락 0.323:59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