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배터리 화재 불안 줄어들까… 전고체배터리 주목

씨아이에스-KETI, 에너지밀도 두배 높인 전고체전지 기술이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영삼 KETI 원장과 김수하 씨아이에스 대표이사(좌)가 21일 씨아이에스 본사에서 기술이전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한국전자기술연구원
김영삼 KETI 원장과 김수하 씨아이에스 대표이사(좌)가 21일 씨아이에스 본사에서 기술이전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한국전자기술연구원
씨아이에스가 한국전자기술연구원(KETI)로부터 황화물계 고체전해질의 대기 안정성을 개선한 소재 기술을 기술이전 받았다.

KETI는 전고체전지의 핵심소재인 황화물계 고체전해질의 대기 안정성을 개선하면서도 이온전도도를 높일 수 있는 소재 기술을 씨아이에스와 함께 상용화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전고체전지는 리튬이차전지와 달리 액체 상태의 전해질 대신 불연성 고체전해질을 사용한 전지다. 화재 위험이 없으면서도 에너지밀도의 한계를 두 배 이상 넘어설 수 있어 차세대 전지로 주목받는다.

하지만 황화물계 고체전해질은 대기 노출 시 수분과 쉽게 반응해 황화수소 가스가 발생과 소재 자체의 열화로 전지 성능 저하 등 상용화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KETI 차세대전지센터는 기존 고체전해질의 양이온과 음이온을 조절한 특정 조성을 설계함으로써 고이온 전도가 가능하며 대기 노출 시에도 황화수소 가스 발생량을 1/4수준으로 저감시킬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조우석 박사팀은 “전기자동차의 차세대 에너지원은 전고체전지가 될 것이라 확신한다. 가장 상용화에 근접해 있는 기술로 기존 리튬이차전지의 에너지밀도를 상회할 수 있는 결과들이 속속 보고되고 있다”며 “이번 기술이전을 통해 고체전해질 소재의 빠른 상용화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11.35상승 12.7311:41 04/19
  • 코스닥 : 1028.28상승 6.6611:41 04/19
  • 원달러 : 1117.60상승 1.311:41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1:41 04/19
  • 금 : 65.12상승 0.9511:41 04/19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