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형빈 메시지 보니 '충격'… "차마 입에 담기조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개그맨 윤형빈 측이 폭언과 폭행을 방조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A씨의 문자메시지를 공개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개그맨 윤형빈 측이 폭언과 폭행을 방조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A씨의 문자메시지를 공개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개그맨 윤형빈 측이 폭언과 폭행을 방조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A씨의 문자메시지를 공개했다.

22일 윤형빈의 법률대리인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과거 윤형빈 소극장에서 일했던 연습생(이하 'A씨'라고 하겠습니다)의 주장에 대해 여러분들이 관심이 많을 줄로 압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A씨는 그간 윤형빈씨와 동료 개그맨에게 연락을 해 일방적인 내용을 담은 폭로를 하겠다고 주장해왔습니다”라며 “또한 A씨는 차마 입에 담기조차 힘든 험한 내용으로 협박하기도 했습니다. 대중의 이해를 돕기 위해 A씨가 보낸 메시지 일부를 공개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윤형빈 측이 공개한 A씨가 동료 개그맨에게 보낸 카톡 내용에는 개그맨들의 사생활 비디오, 치부 등을 가지고 있다고 협박을 했고, 칼로 상해를 입히는 것을 넘어 가족들까지 위협하고 있다. /사진=법무법인 승전 제공
윤형빈 측이 공개한 A씨가 동료 개그맨에게 보낸 카톡 내용에는 개그맨들의 사생활 비디오, 치부 등을 가지고 있다고 협박을 했고, 칼로 상해를 입히는 것을 넘어 가족들까지 위협하고 있다. /사진=법무법인 승전 제공

윤형빈 측이 공개한 A씨가 동료 개그맨에게 보낸 카톡 내용에는 개그맨들의 사생활 비디오, 치부 등을 가지고 있다고 협박을 했고, 칼로 상해를 입히는 것을 넘어 가족들까지 위협하고 있다. 또 A씨는 윤형빈과의 카톡 메시지에서는 대출 이자를 위해 돈을 빌려 달라고 말하고, 윤형빈에게 피해의식을 드러내며 아버지의 병원비를 대신 내달라고 부탁했다.

이어 “윤형빈과 동료 개그맨은 아직 어린 A씨를 이해하여 법적 조치 없이 넘어가려고 했습니다. 하지만 도가 지나친 A씨의 행동에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는 판단을 했다”면서 “윤형빈씨와 동료 개그맨은 각 A씨를 상대로 공갈, 정보통신망법위반(명예훼손), 협박 등의 혐의로 형사 고소를 마친 상태”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연예인의 폭로전을 보는 것이 대중들에게 적지 않은 스트레스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 그런 만큼 앞으로는 이러한 공개적 대응보다는 법적 조치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며 “법적 절차의 결과를 지켜봐주시기를 바란다. 결과가 나오는 대로 대중 여러분에게 가감 없이 일체의 사실을 공개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09.46하락 90.2310:52 02/26
  • 코스닥 : 910.80하락 25.4110:52 02/26
  • 원달러 : 1120.90상승 13.110:52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0:52 02/26
  • 금 : 65.39상승 2.510:52 02/26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AZ 백신접종 당일, 정부 거리두기 방침은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 [머니S포토] 한국판 실리콘밸리 '인천 스타트업 파크' 공식 개관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