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합금지 어기면 '1500만원'… 연말연시 '초강수' 둔 유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럽 국가들이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집합금지명령을 내렸다. 사진은 독일 베를린 한 쇼핑몰의 모습. /사진=로이터
유럽 국가들이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집합금지명령을 내렸다. 사진은 독일 베를린 한 쇼핑몰의 모습. /사진=로이터
한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000명선으로 오르내리면서 5인 이상 집합금지 행정명령이 내려졌다. 3차 대유행이 본격화한 유럽은 한국보다 먼저 집합금지 명령을 발동했다. 

대부분의 유럽 국가들은 6인 이상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다. 집합금지 명령을 어기면 어떻게 될까. 각국과 외신 등을 종합해 유럽의 상황을 살펴봤다.

영국은 명령을 어기는 횟수에 따라 벌금이 2배씩 늘어난다. 영국 국무조정실에 따르면 첫번째 위반 시 벌금 200파운드(약 29만4000원)를 낸다. 이후 적발될 때마다 2배씩 벌금이 늘어 6400파운드(약 940만6000원)까지 올라간다. 30명 이상 대규모 모임을 하면 1만파운드(약 1500만원)의 벌금을 내야 한다. 

프랑스에선 식당과 술집을 제외하고 6인 이상 집합금지 명령은 권고사항이다. 외출금지령 등을 지키지 않을 경우 벌금 135유로(약 18만원)가 부과되고 위반 행위가 반복되면 최대 3750유로(약 504만원)까지 늘어난다. 프랑스 정부는 크리스마스에 야간 통행금지를 취소했다. 하지만 오는 31일(현지시간)에는 야간 통행금지 명령을 내린다.

독일은 실·내외 최대 2가구 5명까지 모임을 허용한다. 크리스마스 연휴 기간인 24~26일은 규제를 완화해 가구 수 제한 없이 최대 10명이 모일 수 있다. 단 14세 미만의 어린이는 포함되지 않는다. 이러한 방역수칙을 어길 경우 독일은 50유로(약 6만7000원)의 벌금을 부과한다.

스페인은 각종 파티와 모임 등 집합금지 인원을 6명으로 제한했다. 당국은 크리스마스 연휴 친목모임을 야외에서 하라고 권고했다. 다만 크리스마스와 신년 연휴에는 규제를 완화해 어린이를 포함해 최대 10명이 모일 수 있다. 집합금지 명령을 어길 시 600유로(약 80만6000원)의 벌금이 부과된다.

한국은 지난 23일 수도권 지역에서 5인 이상 사적 모임을 제한했다. 집합금지 명령은 내년 1월3일까지 이어지고 이를 위반할 경우 최대 3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지난 23일 기준 각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한국 5만명 ▲영국 210만명 ▲프랑스 240만명 ▲독일 150만명 ▲스페인 180만명이다.
 

홍지현
홍지현 ghdel59@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십니까. 머니S 홍지현기자 입니다.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기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5:3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5:3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5:33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5:33 02/26
  • 금 : 65.39상승 2.515:33 02/26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