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여고생, 칼치기로 사지마비… 강민국 의원, "재발방지·피해구제 위해 노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민의힘 강민국 국회의원./사진=강민국 의원실 제공.
국민의힘 강민국 국회의원./사진=강민국 의원실 제공.
강민국 국민의힘 국회의원(진주 을)은 지난 24일 지난해 진주시에서 발생한 이른바 '칼치기(무리한 끼어들기)' 사고로 한 여고생이 사지마비가 된 사건 관련, 국토교통부, 경찰청, 진주 사회복지시설 등 관계기관들과 다각도 협의를 통해 사고의 재발방지 및 구제방안 마련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진주 여고생 사지마비 교통사고'는 지난해 12월 진주시 하대동을 지나던 시내버스가 승객을 태우고 출발하자 SUV 차량이 갑자기 끼어들면서 발생한 사건으로 당시 버스 뒷좌석에 앉으려던 피해자 A양은 균형을 잃으며 버스 운전석 근처까지 미끄러졌고 요금함에 머리를 부딪혀 사지가 마비된 상태다. 

이 사고는 가해자 차량의 무리한 끼어들기와 승객안전이 확보되지 않은 상태에서 버스 운전자가 출발했다는 점, 시내버스 내 승객 안전장치 미흡 등이 사고 원인으로 지적됐다. 

강민국 의원은 사고 관련해서 "국토교통부로부터 버스승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고 배차시간 압박으로 인한 무리한 운행 방지, 버스 운전자의 승객 보호 의무 준수, 버스 내 승객 위해요소 제거 등 종합적인 대책 마련에 힘쓰겠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이어 "버스 정류장 주변에서 무리한 끼어들기로 인해 이번 사고가 발생된 만큼 경찰청과는 칼치기 운전 단속을 강화하는 방안을 논의해, 사고다발 지역에 암행 캠코더 단속을 실시하는 등 특별단속 및 대중교통 차량 안전에 각별히 단속하겠다는 약속을 받았다"고 했다. 

강 의원은 그러면서 "딸 같은 꿈 많은 여고생이 칼치기로 인해 하루아침에 사지마비로 평생을 살아야 한다는 사연에 가슴이 너무 먹먹하다"며 "피해 학생과 가족들에게 깊은 위로를 전하며, 실질적인 지원이 되도록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강 의원은 앞으로 진주 지역사회 복지시설, 봉사단체 등과 지속적으로 협의해 성금모금, 간병지원, 생활지원 등 피해자 구제방안 마련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진주 여고생 사지마비 교통사고' 관련, 차주를 엄벌해달라는 내용의 국민청원은 현재 청와대 공식 답변 기준인 20만명을 훌쩍 넘어섰다. 청와대는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은 청원에는 담당비서관이나 부처 장·차관 등을 통해 공식답변을 하고 있다. 
 

경남=임승제
경남=임승제 moneys420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 취재부장 임승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8:03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8:03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8:03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8
  • 금 : 66.37상승 3.2618:03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