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주먹질에 숨진 엄마 보고… 1㎞ 걸어 도움 요청한 5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호주에서 한 남성이 전 부인을 살해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자 부모가 숨진 것을 발견한 다섯 살짜리 아이가 약 1㎞를 걸어 가 도움을 요청한 사연이 전해졌다.  

25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45세 여성 레베카 워커와 48세 남성 셰인 잭슨의 시신이 22일 오전 타운즈빌의 한 주택에서 발견됐다.  

두 사람의 아들은 잠에서 깨 부모가 쓰러져 있는 현장을 목격하고 수백 미터 떨어진 삼촌의 집으로 걸어 가 이 사실을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장에서 다른 용의자의 흔적을 발견하지 못했고 잭슨이 워커를 살해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잠정 결론 내렸다. 

워커는 잭슨과 떨어져 세 아이와 함께 살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워커의 동생 사만다 워커는 잭슨이 계속해서 언니를 따라다녔다고 말했다. 

사만다는 언니가 잭슨의 폭력에 시달려 왔다며 가정폭력으로 언니가 사망한 것이며 "매일 여성들이 이기적인 남성들에 의해 죽어가고 있다"고 했다. 

경찰은 가정폭력 등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사건 현장을 발견하고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는 5살 소년은 현재 친척들의 보살핌을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8:03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8:03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8:03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8
  • 금 : 66.37상승 3.2618:03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