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감염 매우 위험"… 정은경, 두달 만에 토요 브리핑 나선 까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례 브리핑을 통해 연말 방역수칙 준수를 거듭 강조했다. /사진=뉴스1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례 브리핑을 통해 연말 방역수칙 준수를 거듭 강조했다. /사진=뉴스1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례 브리핑을 통해 연말 방역수칙 준수를 거듭 강조했다. 정 본부장이 토요일 브리핑에 직접 나선 것은 약 두 달 만이다. 그만큼 시민들의 방역 참여가 중요한 시점이라는 의미로 해석된다. 

정 본부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방역정책에 대한 많은 문제점과 지적이 있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도 "범부처와 지자체가 한 팀으로 방역·의료대응, 백신확보와 접종계획 수립 등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 본부장이 토요일 브리핑에 나선 건 지난 10월24일 인플루엔자(계절독감) 브리핑 이후 두 달 만이다. 토요일에 코로나19 방대본 브리핑을 연 건 지난 6월6일 이후 처음이다.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연말연시 방역 대책에도 여전히 곳곳에 방역 구멍이 드러나는 등 상황의 심각성을 고려한 조처로 풀이된다.

정 본부장은 "많은 국민들이 성탄절 연휴임에도 연말연시 방역강화 조치에 적극 협조해주고 있지만 지난 1주간 전국 하루 평균 확진자는 1070명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유지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심환자에 대한 검사 양성률도 2%를 넘고 있어 수도권을 중심으로 지역감염 위험이 매우 높아져있는 상태"라며 "코로나19 전파에 취약한 시설인 요양병원, 종교시설 등을 중심으로 집단발생이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방역당국은 엄중한 상황이라는 인식 하에 검사 확대를 통한 조기 발견과 접촉자 조사, 격리 조치를 통한 추가 전파 차단에 집중하고 있다"며 "지역 감염이 확산돼 있는 3차 유행을 차단하기 위해선 이번 주말과 연말 연휴 기간에 사람 간 접촉을 최소화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년 1월3일까지 전국에 적용되고 있는 5인 이상 모임 금지 등 연말연시 방역강화 조치에 적극 참여해주길 바란다"며 "종교행사에도 비대면 원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본부장은 "어렵고 힘든 시기지만 그동안 위기를 잘 극복해온 것은 국민들의 참여가 있었기 때문"이라며 "(방역당국도) 지금의 유행세를 억제하기 위해 특별방역기간 방역대응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