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X연휴' 효과?… 신규 확진 657명 이틀째 세자릿수(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일 서울역 앞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사진=뉴스1 박지혜 기자
2일 서울역 앞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사진=뉴스1 박지혜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600명대까지 떨어졌다. 이틀째 1000명대를 밑돌았다.

이날 확진자가 크게 줄어들면서 상반된 분석이 나온다. 사회적 거리두기 효과와 연휴 효과다. 한 달 넘게 강도높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진행되면서 접점이 사라졌다는 분석도 있는 한편 줄어든 진단 검사 수로 단순 연휴효과에 불과하다는 얘기다.

3일 질병관리청 중앙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657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써 누적 확진자 수는 6만3244명이다. 하루 600명대 확진은 12월11일(689명) 이후 23일 만에 처음이다.

국내 발생 확진 환자는 641명, 해외 유입 확진자는 16명이다. 국내 발생 641명은 마지막 500명대였던 12월8일(562명) 이후 26일 만에 기록한 최소 규모 확진자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지역별로 서울 195명, 부산 19명, 대구 21명, 인천 48명, 광주 26명, 대전 8명, 울산 7명, 세종 1명, 경기 201명, 강원 33명, 충북 26명, 충남 9명, 전북 5명, 전남 12명, 경북 14명, 경남 12명, 제주 4명 등이다.

수도권 확진자 수는 444명이다. 지난해 12월14일(473명) 이후 20일 만에 최소 규모다. 비수도권은 197명으로 12월11일(161명) 이후 처음 100명대로 떨어졌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16명으로 내국인이 14명, 외국인은 2명이다. 공항·항만 검역 과정에서 8명, 지역사회에서 격리 중 8명씩 확진됐다. 해외유입 확진자들의 유입국가는 인도네시아 3명, 러시아 1명, 파키스탄 1명(1명), 폴란드 2명, 헝가리 1명, 스웨덴 1명, 미국 3명, 멕시코 4명 등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20명 추가로 발생해 총 962명이다. 확진자 중 사망자 비율인 치명률은 1.52%다. 감염 후 치료를 통해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929명이 늘어 총 4만4507명이다. 확진자 중 격리 해제 비율은 70.37%다.

현재 격리돼 치료 중인 환자는 292명 줄어 총 1만7775명이 됐다. 이 가운데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6명이 줄어 355명으로 집계됐다.
광주 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코로나19 검사를 위한 장비를 착용하고 있다./사진=뉴스1 허단비 기자
광주 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코로나19 검사를 위한 장비를 착용하고 있다./사진=뉴스1 허단비 기자



거리두기?, 연휴? 의견 엇갈려


이번 감소세는 거리두기 효과라는 의견이 나왔다. 현재 최근 1주 동안(2020년 12월28일~2021년 1월3일) 국내 발생 환자 수는 787명→1029명→1025명→940명→1003명→784명→641명 등이다. 1주 동안 하루 평균 환자수는 887명으로 800명대까지 줄었다. 전날 976.4명에서 89.4명 감소했다. 최다 기록을 경신했던 12월25일(지역발생 1216명)이 평균에서 빠지면서 전일 4일만에 900명선으로 내려온 후 이날도 감소했다.

특히 확산을 주도했던 수도권내 확진자 수가 뚜렷하게 줄고 있다. 서울에서는 전일보다 53명 감소한 197명, 경기도는 전날보다 22명 감소한 205명, 인천에서는 전일보다 23명 줄어든 48명 등이 관찰됐다.

단순 연휴 효과로 보기에는 전파를 억제하고 있는 상황이다. 신년 연휴 등을 고려했을 때 감소세 여부는 좀더 지켜봐야 한다는 평이다. 요양병원, 종교시설 등에서 집단감염도 계속되고 있어 낙관하기에는 이르다는 것. 광주 요양병원에서 하루 사이 60명이 확진되고 수도권과 전국의 종교시설에서도 집단감명이 이어지는 등 지역사회 감염도 계속되고 있어서다.

정부는 이날 오후 12시 종료 예정인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와 비수도권 2단계, 전국 연말연시 특별방역을 4일부터 17일까지 2주간 연장했다. 거리두기 3단계 격상은 일단 배제했지만, 여전히 확진자가 많다는 판단에 따라 기존 방역 수위를 유지하기로 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30.62하락 65.4910:58 03/09
  • 코스닥 : 878.35하락 26.4210:58 03/09
  • 원달러 : 1142.00상승 8.810:58 03/09
  • 두바이유 : 68.24하락 1.1210:58 03/09
  • 금 : 68.32상승 1.9510:58 03/09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LH 사태, 국가적 범죄"
  • [머니S포토] 당대표 퇴임 앞둔 '이낙연' 민주당 김태년 대행체제 준비
  • [머니S포토] 당대표 퇴임 앞둔 '이낙연' 마지막 최고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LH 사태, 국가적 범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