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아들·딸 팝니다'… 중고나라 게시물에 네티즌 분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 유명 중고거래 사이트 '중고나라'에 딸과 아들을 판매한다는 글이 게시되며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사진=뉴시스(중고나라 캡처)
국내 유명 중고거래 사이트 '중고나라'에 딸과 아들을 판매한다는 글이 게시되며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사진=뉴시스(중고나라 캡처)
국내 유명 중고거래 사이트 '중고나라'에 딸과 아들을 판매한다는 글이 게시되며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해당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지만 사이트 회원들은 작성자를 경찰에 신고했다.

3일 오후 1시53분쯤 한 이용자는 중고나라에 '제 아들 팝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당시 해당 게시물 작성자는 한 남자아이의 사진을 올린 뒤 "사정상 힘들어서 제 아들을 팔기로 마음먹었다. 협의 후 가격을 맞추겠다"고 작성했다. 그러면서 이 아이의 장기판매도 가능하다는 내용도 덧붙였다.

이어 이 작성자는 4분 뒤 '우리집 내 딸 판매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여자아이의 사진을 올렸고 "형편상 돈이 부족해 우리집 아들 딸을 판매하도록 마음먹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여아의 성기를 암시하는 은어를 올리기도 했다.

사진 속 아이들이 작성자의 친자녀인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한 회원은 경찰에 해당 글을 캡쳐해 신고했고 경찰은 사이버수사팀에 통보조치했다고 대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해 10월 중고거래 모바일 플랫폼 '당근마켓'에는 36주된 신생아를 20만원에 판매한다는 글이 올라와 경찰이 조사에 나서기도 했다. 해당 글을 쓴 아이의 친모는 경찰조사에서 미혼모여서 경제적으로 양육이 힘들어 글을 올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