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평균 3.3㎡ '4000만원'… 서민들 집 사기 더 팍팍해졌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에서 소득하위 20%(1분위) 가구가 집값하위 20% 주택을 구입하는 데 소요되는 시간은 2019년 말 16.5년에서 지난해 3분기 19년으로 3.5년 늘어났다. /사진=머니투데이
서울에서 소득하위 20%(1분위) 가구가 집값하위 20% 주택을 구입하는 데 소요되는 시간은 2019년 말 16.5년에서 지난해 3분기 19년으로 3.5년 늘어났다. /사진=머니투데이
서울 아파트가격 평균이 3.3㎡당 4000만원을 넘었다. 1년 사이 20% 넘게 올랐고 3년 반 만에 74% 폭등했다.

4일 KB국민은행에 따르면 2020년 말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평균은 전용면적 기준 3.3㎡당 4033만원으로 집계됐다.

집값이 많이 오른 지역을 보면 노원(33.0%) 강북(31.4%) 도봉(28.4%) 송파(16.9%) 강남(13.6%) 서초(11.0%) 등으로 상대적으로 집값이 낮던 강북의 상승률이 높았다.

지난 1년 동안 강남 11개구의 평균 아파트값은 17.4% 올랐고 강북 14개구는 25.2% 급등했다. 노원구 상계동 ‘중계센트럴파크’ 84㎡(이하 전용면적)는 실거래가가 지난해 1월 6억6000만원에서 10월 8억9000만원으로 뛰었다. 중계동 ‘청구3차’ 84㎡도 지난해 1월 9억9000만원에서 연말 12억원으로 올랐다.

서민의 내집 마련도 더욱 힘들어졌다. 서울에서 소득하위 20%(1분위) 가구가 집값하위 20% 주택을 구입하는 데 소요되는 시간은 2019년 말 16.5년에서 지난해 3분기 19년으로 3.5년 늘어났다.

소득하위 40% 가구는 이 기간이 14.5년에서 18.1년으로 늘어났다. 반면 소득상위 20%(5분위) 가구의 집값상위 20% 주택을 매수하는 데 필요한 기간은 2019년 말 15.2년에서 지난해 9월 15.5년으로 0.3년 늘어나는 데 그쳤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소득하위 20% 가구의 월평균소득은 163만7000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1% 감소했다. 소득상위 20% 가구의 월평균소득은 1039만7000원으로 2.9% 증가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8.35상승 9.1518:05 03/21
  • 코스닥 : 802.53상승 0.3318:05 03/21
  • 원달러 : 1311.20상승 1.118:05 03/21
  • 두바이유 : 70.31하락 4.5318:05 03/21
  • 금 : 1941.10하락 41.718:05 03/21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 [머니S포토] 원희룡 장관 '노후 아파트 주민들과 대화'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삼성전자, 친환경·AI 기술 적용 '2023년형 비스포크 라인업' 공개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