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광석 우리은행장 "전통 영업방식 탈피… 디지털금융 경쟁력 강화"

[신년사] 권광석 우리은행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권광석 우리은행장/사진=우리은행
권광석 우리은행장/사진=우리은행
권광석 우리은행장은 4일 "기존의 전통적인 영업방식에서 과감히 탈피해 디지털 기반의 금융 경쟁력과 새로운 비지니스 모델을 한층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권 행장은 이날 신년사를 통해 "새롭게 문을 연 2021년 경영환경을 보면 수많은 불확실성과 도전들이 우리를 둘러싸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올해 우리은행이 나아갈 방향으로 제시한 건 '디지털 우선, 디지털 주도(Digital First, Digital Initiative)'다. 이를 위해 권 행장은 디지털 혁신, 채널 혁신, 영업 관련 당부를 잊지 않았다.

권 행장은 "디지털 혁신은 철저히 고객 관점에서 진행돼야만 차별화된 경쟁력과 새로운 고객 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며 "올 한 해는 비대면 핵심 채널인 우리원(WON)뱅킹'이 금융권 대표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과 역량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또 "우리은행을 거래하는 고객들이라면 대면과 비대면 모든 채널에서 최적화된 금융을 체험할 수 있도록 고객 중심의 채널을 구축하고, 올해부터 시행 예정인 마이데이터나 마이페이먼트 사업에 대응한 준비에도 만전을 기해야 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은행의 조직문화 역시 디지털시대에 맞게 변해야 한다"며 "사업그룹 간 벽을 낮추고, 영업점 간 소통과 협업을 강화해 변화에 민첩하게 대응할 수 있는 조직으로 거듭나야 하겠다"고 덧붙였다.

권 행장은 "지점이 곧 은행이라는 인식이 변하고 있지만 대면채널은 여전히 우리에게 중요한 고객 접점이자, 인터넷전문은행이나 빅테크 기업들이 가지지 못한 은행만의 차별화된 경쟁력"이라며 "변화하는 환경에 맞춰 우리의 강점인 대면채널의 역할을 재정립하고 고도화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또 이날부터 시행하는 같이그룹(VG)제도에 대해 "단순한 영업점 그룹핑이 아니라 영업방식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대변혁"이라며 "영업점은 VG단위 목표달성과 공동영업을 위해 환경에 맞는 자율영업을 추진하고, 본부 역시 VG별 맞춤형 현장지원에 더욱 집중해달라"고 요청했다.

VG제도는 거점점포 한 곳과 인근 영업점 4~8개 내외를 하나의 그룹으로 묶는 영업점 간 협업체계를 말한다. 마지막으로 활동고객 중심의 고객 기반 지속적 확대, 수익성 높은 기업투자금융(CIB)나 글로벌 부문 역량 강화, 진성·정도영업도 주문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8.08상승 0.3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