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중 심경 보니… "연기는 내 천직, 용기내볼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겸 배우 김현중이 전 여친과의 논란 후 심경을 고백했다. /사진=뉴시스
가수 겸 배우 김현중이 전 여친과의 논란 후 심경을 고백했다. /사진=뉴시스

가수 겸 배우 김현중이 전 여친과의 논란 후 심경을 고백했다. 지난 4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김현중이 모습을 드러냈다. "이제 서른다섯 살이다. 내가 원래 밝은 사람이었는데 사람들의 시선을 신경 쓰다 보니 많이 위축된다"라고 토로했다.

김현중은 지난 2014년 교제했던 전 여자 친구와 임신, 폭행, 친자소송 등의 문제로 법정다툼을 벌여왔다. 지난해 11월 대법원에서 전 여자친구를 상대로 벌금 1억 원 및 지연 손해금을 지급받으라는 판결을 받아 승소했다.

이와 관련, 김현중은 "물론 내가 잘했다고는 할 수 없다. 매일 같이 자책하고 꿈을 꿨다. 압박을 받다 보니 친한 사람들 앞에선 편하게 지내는데 낯선 사람이 한 명이라도 있으면 자연스럽게 위축된다. 평소 알고 지내던 사람들에게도 잘 연락을 못하겠더라. 나로 인해 피해를 줄까 연락을 끊고 지냈다"라고 말했다.

연예 활동을 재개하려는 것이냐는 물음에 활동을 꾸준하게 해왔다고 답했다. 사람들이 아무것도 안 하고 있는 줄 알지만 최근 독립영화 '장롱'을 찍어 미국 독립영화제에서 연기상을 받았다고 전했다. 환경이 좋지 않아 고생하며 찍었고 그 공을 인정받아 상까지 받았으나 아무도 궁금해하지 않는 느낌이었다고 했다.

한 식당에서 김현중은 인명구조법으로 시민의 목숨을 구했다. 이 일화가 기사를 통해 알려졌다. 김현중은 "전화기가 계속 울리더라. 과거 사건 이후로 전화가 계속 오면 공황에 빠진다. 전화기를 끄고 술을 마셨다. 다음 날 실시간 검색어에 내가 있더라. 차마 클릭할 수 없었는데 이후 매니저의 전화를 받고 내가 왜 실검에 올랐는지 알게 됐다"라고 털어놨다.

생명을 살리는 기적 같은 일을 경험한 후 다시금 열심히 살아야겠다는 마음이 생겼다는 김현중. 이에 서장훈은 "어차피 과거를 싹 다 지울 수는 없다. 평생 달고 사는 거다. 진정성을 가지고 천천히 활동해라"라는 조언을 건넸다. 이수근은 "평생 가지고 지내는 거다. 그건 어쩔 수 없다"라고 덧붙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