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남 이경실, 어떤 인연?… "OO 때 큰 위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조영남과 이경실의 돈독한 우정이 드러났다. /사진=SBS플러스 제공
가수 조영남과 이경실의 돈독한 우정이 드러났다. /사진=SBS플러스 제공

가수 조영남과 이경실의 돈독한 우정이 드러났다. 지난 4일 방송된 SBS 플러스 예능프로그램 '강호동의 밥심'에서는 가수 조영남이 출연했다.

그림 대작 논란으로 5년간 법정싸움을 했던 조영남. 조영남은 대법원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다. 대법관 앞에 섰던 순간을 떠올린 조영남은 "사시나무 떨 듯 떨다가 최후진술을 할 때가 됐다"며 "'옛 어른들이 화투 가지고 놀면 패가망신 당한다고 했는데 제가 화투를 너무 오래 가지고 놀았나 보다'(라고 했다). 한 달 후 편지로 무죄 판결을 받았다"고 밝혔다. 조영남은 "최악의 상황은 사기꾼으로 사는 거였다. 내가 조수 쓴 걸 후회하면서. 근데 조수들은 다 쓴다. 거기에 잘난 척한 내가 교만했던 것"이라고 반성했다.

조영남이 힘든 시기를 보냈을 때 끝까지 조영남의 곁을 지킨 '여사친'들이 깜짝 등장했다. 조영남의 '여사친'은 이경실과 이성미. 이성미는 조영남과의 사이에 대해 "남자로서의 매력 보다는 동네 아줌마 만나는 느낌이다. 같이 목욕 가서 등도 밀어줄 수 있다. 앞도 밀어달라 하면 밀어준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세 사람은 서로에 대한 이야기도 거침이 없었다. 조영남이 남창희를 가리키며 "나이가 40인데 아직 결혼을 안 했다더라"라고 하자 이경실은 "오빠는 이혼 두 번 하지 않았냐"고 받아쳤다. 이경실이 이혼 이야기를 언급하자 조영남은 "누가 이혼했을 때를 말하는 거냐. 도처에 이혼한 사람이 너무 많다"고 토로하며 '찐친' 면모를 보였다.

이경실과 조영남은 1993년 '체험 삶의 현장'의 MC로 인연을 맺었다. 당시 임신 중이었던 이경실은 출연 제의를 받고 고민했으나 "조영남만 서서 진행한다"는 말에 출연을 결심했다고. 이경실은 조영남의 첫인상에 대해 "만나보니까 횡설수설하더라. 불안해 보였다. 그런데 그 속에서도 다 갖춰져 있더라"라고 떠올렸다.

이경실과 이성미는 조영남에 그림 선물도 받은 적 있다고. 이경실은 "나한테는 초가집 하나 그려왔다"고 이야기했고 이성미 역시 "나도 초가집이다"라며 놀랐다. 그러면서 이경실은 '체험 삶의 현장' 녹화장에 늘 데려오던 여자친구에겐 조영남이 명품 가방을 선물해줬다고 폭로했다. 이경실은 "나도 오빠와 사귄 건 아니지만 오래 봤는데 가방 하나 사줘야 하는 거 아니냐 했다. 그랬더니 사주겠다더라"라며 "다음주에 왔는데 명품지갑을 사줬다. '가방 아니고 왜 지갑이냐'했더니 끈만 달고 다니면 가방이라 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12년간 MC로 함께 활약하며 조영남은 이경실을 울린 적도 있었다. 이경실은 "'체험 삶의 현장'을 임신 8개월 차에도 하고 있었다. 힘들어서 제작진한테 하차하고 싶다 했는데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그때 마침 오빠가 왔다. 오빠가 '너 배 엄청 나왔다'고 하더라. 그래서 대성통곡을 했다"고 털어놨다. 이경실은 "다음 주에도 여자친구가 같이 왔다. 여자친구가 꽃다발을 들고 오더라. 여자친구가 꽃다발을 건네니까 나한테 주더라. 그렇게 주는데 뭐가 고맙냐"고 어이없어 했다.

티격태격 댔지만 서로를 향한 마음은 누구보다 애틋했다. 이경실은 조영남에 대해 "조영남씨는 12년 동안 꾸준히 만난 사람이다. 정말 친오라버니 같은 느낌이 든다"며 "여자 연예인이 이혼했을 때 방송하기가 힘든 때가 있었다. 그때 오빠가 바로 답을 준 게 '그게 뭐가 대수냐. 계속 열심히 살면 아무 문제 될 것 없다'고 했다. 그게 큰 위로가 됐다"고 조영남에 고마웠던 기억을 떠올렸다. 이경실은 "오빠의 장점 중 하나가 깊은 고민이 있을 때 만나면 답을 주는 건 아니지만 버틸 힘을 준다. 마음이 가벼워진다. 신기한 기술"이라고 밝혔고 이성미도 공감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7.38하락 16.1113:08 03/05
  • 코스닥 : 918.39하락 7.8113:08 03/05
  • 원달러 : 1127.70상승 2.613:08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3:08 03/05
  • 금 : 63.11상승 1.6713:08 03/05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이낙연 "윤석열 사퇴, 상식적이지 않은 뜬금없는 처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오세훈-박형준 시장 후보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