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 시즌2' 전개 어떻게 되나… 이지아 사망 '충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펜트하우스 시즌2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사진=SBS 제공
펜트하우스 시즌2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사진=SBS 제공

펜트하우스 시즌2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 4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는 심수련(이지아 분)이 정체불명의 인물로부터 칼에 찔려 사망하고 오윤희(유진 분)가 심수련의 살인범으로 체포 당하는 모습이 담겼다.

로건리(박은석 분)와 심수련은 준비했던 대로 헤라펠리스 헤라 클럽 회원들에게 복수했다. 주단태(엄기준 분)는 사기 혐의로 전 재산이 날릴 위기에 처했고, 천서진(김소연 분) 또한 입시 비리로 낭떠러지로 몰렸다. 다만 심수련은 민설아(조수민 분)를 살해한 오윤희에게 자수할 기회를 줬다.

오윤희는 심수련에게 무릎을 꿇고 빌며 자수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주단태에게 "심수련을 없애달라"는 부탁한다. 심수련은 약속한 날까지 오윤희가 자수하지 않자 최후 통첩을 했다. 그러자 오윤희는 심수련 살해를 결심한 듯 부엌에서 칼을 빼 들었다. 그러나 오윤희는 딸 배로나가 자퇴로 실의에 빠졌을 때 심수련이 큰 힘이 됐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고 경찰서 앞까지 향한다. 그러나 자수는 쉽지 않았다.

그 때 주단태 수하의 추적을 받던 심수련은 자신의 딸과 아들이 위험하다는 집사의 연락을 받고 급히 펜트하우스로 향한다. 하지만 양 집사의 말은 거짓말이었다. 심수련은 자신을 기다리던 누군가에게 살해당한다.

이어진 장면에서는 오윤희가 쓰러진 심수련을 붙잡고 울먹였다. 이 모습을 본 집사의 신고로 오윤희는 경찰에 붙잡혔고 심수련을 살해했다고 자백했다. 주단태는 그 동안 오윤희와 불륜 관계였지만 경찰에게는 "우리 집에 몰래 들어와서 아내 행세를 하려고 하는 등 이상한 사람"이라고 증언했고 집사는 주단태의 주장에 힘을 실었다.

그러나 오윤희가 심수련을 살해한 장면이 명확하게 표현되지 않아 사건의 실체에 대한 궁금증을 남겼다. 오윤희는 심수련을 죽였냐는 경찰의 질문에 “제가 죽였어요. 내가 죽였다고요. 언니가 죽이고 싶도록 미웠거든요”라고 자백하는 ‘극강 반전’ 엔딩으로 안방극장을 발칵 뒤집었다.

공항에서 심수련을 기다리던 로건리(박은석 분)는 심수련이 살해당했다는 뉴스를 보고 뛰쳐나가 택시를 잡으려던 중 의문의 차에 납치되면서 펜트하우스 시즌2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