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병 "일류로 진화… 단단한 기반과 신속한 변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4일 열린 ‘2021년 신한경영포럼’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신한금융그룹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4일 열린 ‘2021년 신한경영포럼’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신한금융그룹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일류 금융으로의 진화를 위해 ‘복잡성(Complexity)’ 극복을 올해 주요 과제로 내놨다.

신한금융그룹은 지난 4일 조용병 회장을 비롯한 그룹 경영진이 참여하는 ‘2021년 신한경영포럼’을 개최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에 따라 비대면 디지털 포럼으로 진행됐고 필수 참가자 70여명 외에도 임원과 본부장들이 유튜브 생중계를 시청했다.

포럼의 주제는 ‘어떻게 일류로 진화할 것인가?’였으며 일류가 상징하는 ‘단단한 기반’과 ‘신속한 변화’를 중심으로 전체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이날 포럼에서 조 회장은 코로나로 인한 정치·사회·경제·소비 형태의 변화, 금융시장의 변동성 확대, 강대국간 무역 갈등 심화, MZ 세대 등장 등 지금 시대의 환경을 ‘복잡성의 시대(Age of Complexity)’로 표현했다. 이어서 혼란과 혼돈이 가중되는 시대에 어떻게 생존하고 성장할 것인지에 대한 화두를 던졌다.

조 회장은 “리더들은 조직 내외적인 복잡성을 이해하고 명확한 리더십을 제시해야 한다”고 말하며 복잡성을 이기기 위한 4가지 핵심 키워드로 ‘계모형세(計謨形勢)’를 들었다.

조 회장은 복잡성을 이기려면 우선 리더들이 명료한 전략(계)을 세워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를 위한 원칙과 기준은 고객이 돼야 하고, 일련의 과정은 디지털 전환에 따라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회장은 능숙한 전술(모)을 수립하는 것을 다음 단계로 삼아야 하며, 전술은 효율적으로 가기 위한 방법을 찾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기업은 현재와 미래의 수익원을 정확히 파악하고 고객의 경험 가치와 의미 가치를 함께 높일 수 있는 최적의 방안을 선택해 수립한 기준과 원칙에 따라 새로운 시장에 과감히 진출해야 한다”고 밝혔다.

세번째 키워드로 이기는 조직(형)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이러한 조직을 만들기 위해서는 리더의 생각을 공유하고 조직의 목표를 하나로 일치시켜야 한다”며 “이를 위해 현장 직원들에게 확실하게 권한을 위임하고 현장의 자율적 판단 하에 조직이 발빠르게 대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모든 전략은 신속한 실행(세)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조 회장은 “조직의 속도를 높이기 위해 구성원들과 함께 스피드가 곧 경쟁력이라는 공감대를 형성하고, 이를 저하시키는 장애물을 제거하려는 노력이 필수다”라고 설명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8:03 12/02
  • 금 : 1815.20상승 55.318:03 12/02
  • [머니S포토] '대한민국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대한민국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