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었던 알렉산더-아놀드의 배신… 38번이나 상대에 공 넘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리버풀 수비수 트렌트 알렉산더-아놀드가 부진한 경기력으로 팀 패배에 일조했다. /사진=로이터
리버풀 수비수 트렌트 알렉산더-아놀드가 부진한 경기력으로 팀 패배에 일조했다. /사진=로이터
세계 최고의 측면수비수 중 하나로 통하던 리버풀의 트렌트 알렉산더-아놀드가 흔치 않은 무기력한 모습으로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리버풀은 5일(한국시간) 영국 사우스햄튼의 세인트 메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7라운드 사우스햄튼 원정경기에서 0-1로 패했다.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은 이날 경기에서 알렉산더-아놀드를 비롯해 조던 헨더슨, 파비뉴, 앤드류 로버트슨, 티아고 알칸타라, 모하메드 살라, 호베르투 피르미누, 사디오 마네 등 주전급 선수들을 총동원했다. 하지만 이날 리버풀은 67%의 높은 볼점유율에도 전반 2분에 허용한 대니 잉스의 선취골을 끝내 만회하지 못했다.

리버풀의 패배 원인 중 하나는 측면수비 듀오 알렉산더-아놀드와 로버트슨의 침묵도 있었다. 최근 두시즌 동안 각각 리그에서 두자릿수 도움을 기록했던 선수들이 이날 경기에서는 나란히 무거운 몸놀림을 보였다. 알렉산더-아놀드는 공격에서 모습을 거의 보이지 않았고 로버트슨의 크로스는 평소와 달리 부정확했다.

특히 알렉산더-아놀드는 이날 자주 공격의 맥을 끊었다.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알렉산더-아놀드는 이날 무려 38번이나 상대에게 공을 빼앗기거나 패스미스를 범했다. 최근 연달아 빡빡한 일정을 소화한 피로도가 온전히 드러나는 수치다.

결국 클롭 감독은 후반 33분 알렉산더-아놀드를 빼고 제임스 밀너를 투입해야 했다. 데일리 메일은 이에 대해 "알렉산더-아놀드가 78분을 뛰었으니 약 2분에 한번씩 상대에게 공을 안겨준 셈"이라고 꼬집었다.

이날 패배로 17경기에서 9승6무2패 승점 33점에 멈춘 리버풀은 2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16경기 승점 33점)에 추월 경로를 내주게 됐다. 공교롭게도 리버풀의 다음 프리미어리그 상대는 맨유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