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유동성 공급에 잠재된 리스크 드러나… 리스크 관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사진=임한별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사진=임한별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대된 유동성 공급과 이자상환 유예조치 등으로 잠재돼 있던 리스크가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드러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강한 경계감을 주문했다. 

이 총재는 5일 ‘2021년 범금융 신년인사회’ 신년사를 통해 “올 한해 리스크를 관리하고 혁신에 박차를 가하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날 범금융 신년인사회는 당초 소규모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등을 감안해 개최하지 않고 주요 기관장의 신년사만 공유했다.

이 총재는 안팎으로 우리 경제가 넘어야 할 난관이 많은 만큼 긴장의 끈을 조금도 늦출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가 완전히 통제되기까지 불확실성이 큰 상황”이라며 “코로나 위기 후유증으로 남겨진 부채문제와 자산시장으로의 자금쏠림 등 해결해야 할 현안도 산적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장기적으로는 인구고령화 등 저성장의 구조적 요인들이 온존하는 가운데 코로나로 산업별·계층별 불균형이 심화되고 친환경·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이 더욱 가속화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이 총재는 금융 리스크에 대한 대비를 강조하고 나섰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대응 과정에서 급격히 늘어난 시중 유동성이 부동산과 주식 등 자산시장으로 쏠리면서 금융 불균형 위험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부동산·주식 투자 과정에서 가계부채가 급격히 늘어나면서 대출 부실화 등 여러 문제가 지적되고 있다.

이 총재는 “부채 수준이 높고 금융·실물 간 괴리가 확대된 상황에서는 자그마한 충격에도 시장이 크게 흔들릴 수 있으므로 금융시스템의 취약부문을 보다 세심하게 살펴야 한다”며 “올해는 금융권의 위기관리 능력이 시험대에 서는 한 해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리스크를 관리하고 혁신에 박차를 가하는데 우리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며 “코로나를 극복하고 이번 기회에 더 나은 미래를 만들기 위해 모든 것을 재설정한다는 ‘그레이트 리셋(Great Reset)’의 비상한 각오가 필요한 때”라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54.90상승 41.9512:46 03/02
  • 코스닥 : 927.70상승 13.7612:46 03/02
  • 원달러 : 1122.00하락 1.512:46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2:46 03/02
  • 금 : 64.23하락 0.0612:46 03/02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