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반도체 수출 992억달러 '역대 2위'… 올해 1000억달러 넘긴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전자 중국 시안 반도체공장. /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중국 시안 반도체공장. / 사진=삼성전자
지난해 한국의 반도체 수출액이 992억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해 코로나19, 화웨이 제재 등 영향에도 반도체 수출은 992억달러로 전년 939억달러대비 5.6% 증가했다. 이는 2018년 1267억달러 이어 역대 2위 실적이다.

반도체 수출은 6개월 연속 플러스, 4개월 연속 두자리수 증가율로 총수출 성장기여도 +1.0%포인트를 기록했다.

특히 시스템반도체 수출이 303억달러로 역대 최대치 기록, 연간 기준으로 철강·석유제품을 넘어서 5위(작년 7위) 수출품목으로 도약했다.

비대면 경제 활성화에 따른 파운드리 위탁수요 확대, 5G 통신칩·이미지센서 등 제품 수요 증가가 수출 호조를 이끌었다는 설명이다.

올해 전망도 좋다. 옴디아 등 주요 시장조사기관에 따르면 2021년 글로벌 반도체 시장은 지난해 대비 약 8~10% 증가, 메모리 시장은 약 13~20% 증가할 전망이다.

한국의 올해 반도체 수출은 지난해보다 10.2% 증가한 1075억~1110억달러(기준전망 1093억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역대 2번째로 1000억달러 돌파이자 역대 2위의 수출실적을 1년만에 갱신하는 셈이다.

메모리는 가격상승이 예상되는 D램 중심으로 수출이 대폭 증가해 12.0% 증가한 703억~729억달러(기준전망 716억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시스템반도체는 5G 통신칩, 이미지센서 등 수요 증가 및 파운드리 대형고객 확보로 7.0% 증가한 318억~330억달러가 예상된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올해도 반도체가 수출·투자 등 우리 경제의 활력 회복 및 수출 플러스 전환을 견인하고, 한국형 뉴딜의 성공적 추진과 디지털 전환의 가속화를 이끄는 견인차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36하락 47.1309:55 03/05
  • 코스닥 : 912.48하락 13.7209:55 03/05
  • 원달러 : 1132.20상승 7.109:55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09:55 03/05
  • 금 : 63.11상승 1.6709:55 03/05
  • [머니S포토] 'LH 직원투기 의혹' 이낙연 대표에게 문책 당한 변창흠 장관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정세균'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LH 직원투기 의혹' 이낙연 대표에게 문책 당한 변창흠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