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시생 폭행 의혹에… 박범계 "그 반대, 내가 당할 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5일 박범계 법무장관 후보자가 출근길에 취재진과 만나 질의에 응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5일 박범계 법무장관 후보자가 출근길에 취재진과 만나 질의에 응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2016년 11월 사법시험 존치를 주장하며 면담을 요구한 고시생을 폭행했다는 주장에 대해 "그 반대"라며 "내가 폭행 당할 뻔했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5일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 출근길에서 과거 불거진 사법고시생 폭행 의혹을 묻는 취재진에 이같이 답했다.

이날 한 매체는 박 후보자가 5년 전 서울 영등포구 당산동 소재 자신의 오피스텔에서 고시생에게 폭행과 폭언을 가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피해자라고 밝힌 고시생은 박 후보자가 자신의 멱살을 잡고 수행비서를 시켜 강제로 얼굴 사진을 찍었고 협박죄와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을 언급하며 오피스텔 방문을 항의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준비단 관계자는 "당시 박 후보자가 밤 10시쯤 귀가했는데 1층에서 대여섯명이 다가와 둘러쌌다"며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박 후보자가) 놀라서 '내 숙소를 어떻게 알고 왔느냐'고 하니 멈칫하고 멀리 있던 수행비서가 와서 사진을 찍으려 하니 그제야 물러서는 분위기였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부인 소유 상가를 친인척에게 헐값에 매각했다는 의혹에 대해서 "나중에 다 설명해 드리겠다"며 말을 아꼈다.

이날 박 후보자는 준비단 사무실 출근 후 법무부 심우정 기획조정실장 등 관계자들과 업무 보고를 받으며 인사청문회 준비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혜원
박혜원 sunon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정치팀 박혜원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